사회 > 사회일반

김해 공장 큰 불, 3개사 8개동 태우고 3시간만 불길 잡혀(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6 20:26:04
유독성 연기는 계속 나
주민 외출 자제 요청 문자발송
associate_pic
【김해=뉴시스】 26일 오후 2시 10분께 경남 김해시 한림면 한 조선기자재 공장에서 불이 나 가연성 물질이 많아 5시간이 지났지만 유독성 연기가 치솟고 있다. 오후 7시 현재 3개 업체 6개 공장이 불에 타 헬기를 동원에 진화에 나섰지만 플라스틱 등 가연성 물질이 많아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2019.5.26   woo@newsis.com

【김해=뉴시스】김상우 기자 = 26일 오후 2시 10분 경남 김해시 한림면 공장에서 난 화재는 3개 업체 8개동 공장 건물을 태우고 3시간 만에 큰 불길을 잡았다.

이날 불은 한림면 가산리 한 조선배관기기 제조공장 컨테이너에서 나 인근 플라스틱 재생업체로 번졌다.

소방당국은 소방청과 산림청 소속 헬기 5대, 소방차량 등 장비 49대, 인력대 100여명을 동원해 진화에 나서 화재 발생 2시간 50여분 만인 오후 5시 4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하지만 검은 유독성 연기는 어두워진 오후 7시 이후에도 치솟아 완진에 어려움을 겪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다행히 보고되지 않았다.

불이난 2시 10분 이후 검은 연기가 수백m 치솟자 김해시는 오후 4시 20분께 '공장 화재 사고 발생으로 인근 주민은 외출을 자제하는 등 안전사고 발생에 유의 바란다'는 문자 메시지를 55만 전 시민에 발송했다.

또 불이 난 곳은 노무현 전 대통령 고향인 봉하마을로 들어가는 입구 삼거리로 인근 주민들이 몰려 혼잡을 빚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이미 탄 공장 주변에는 화학차를 배치하는 등 방어선을 구축해 불이더 확산되지 않도록 대비하고 있다.
associate_pic
【김해=뉴시스】김상우 기자= 26일 오후 2시 10분께 경남 김해시 한림면 한 조선기자재 공장에서 불이 나 3시간이 지났지만 유독성 연기가 치솟아 당국은 주민 외출 자제를 안내하고 있다. 2019.5.26   woo@newsis.com



wo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