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경남도 "자연 방사 따오기 건강하게 적응 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9 11:44:20
육안관찰·GPS 모니터링으로 추가 서식지 조성 계획
분변 유전자검사 분석으로 먹이자원 보전대책 수립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홍정명 기자=지난 22일 경남 창녕군 우포 따오기복원센터 야생방사장에서 자연 방사된 따오기가 힘차게 날아가는 모습. 28일 경남도는 자연 방사된 따오기 17마리가 우포늪 주변에서 먹이 활동을 하며 건강하게 적응하고 있는 것으로 관찰됐다고 밝혔다.2019.05.29.(사진=경남도 제공) 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홍정명 기자 = 경남도는 지난 22일 창녕 우포 따오기복원센터에서 자연으로 방사한 따오기 10마리가 우포늪 주변에서 먹이 활동을 하며 건강하게 적응하고 있는 것으로 관찰됐다고 28일 밝혔다.

당시 40마리를 방사할 계획이었으나 10마리만 날아가고 나머지는 야생 방사장을 나오지 않았다. 이후 연방사 방식으로 야생방사장 안에 있던 따오기 30마리 중 7마리도 스스로 자연 속으로 날아가면서 총 17마리가 방사되었다.

연방사(soft release)는 자연적 방사라고도 하는데, 개체를 계류하고 있는 방사장 또는 사육장에서 야생으로 스스로 이동할 수 있도록 시간을 두고 점진적으로 방사하는 방법을 말한다.

창녕군 관계자는 "야생 방사장에 남아 있는 23마리가 모두 자연으로 돌아갈 때까지는 2~3개월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스스로 자연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지켜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연으로 돌아간 따오기 17마리 중 2마리는 방사장에서 6㎞ 정도 떨어진 낙동강 인근까지 활동 범위를 넓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전문가 10명, 자원봉사자 30명이 따오기 위치와 먹이활동 등을 모니터링 중에 있으며, 모니터링 결과에 따라 논습지 등 대체 서식지를 추가적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어 창녕군에서는 따오기 영소지(번식을 위해 둥지를 만드는 곳) 주변에서 분변을 채취해 유전자 검사를 실시하고, 먹이자원을 분석해서 먹이터 확대 및 먹이자원 보전대책 수립을 위한 용역을 연말까지 추진하는 등 따오기 자연 안착을 위한 관리 방안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창녕군 장마분산센터 부지 내 따오기와 같은 천연기념물 구조·치료센터를 올 연말 준공할 예정이다.

특히, 환경부, 문화재청, 창녕군과 협업하여 전국 조류 활동가를 중심으로 따오기 네트워크를 구성해 따오기 보호 및 구조·치료 활동을 함께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신창기 경남도 환경정책과장은 "자연에 방사된 따오기가 스스로 안착할 때까지 탐방객, 사진작가 등은 가까이 접근하는 것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면서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우포늪과 같은 인근 습지를 잘 관리하여 따오기가 잘 적응할 수 있는 친환경 생태계를 만들어 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hj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