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방탄소년단 런던 팝업스토어···아미 생태계, 또 넓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31 22:33:43
associate_pic
【런던=뉴시스】 그룹 '방탄소년단' 런던 팝업스토어
【런던=뉴시스】이재훈 기자 = '아이돌', '마이크 드롭' 리믹스 등의 노래와 함께 커다란 스크린 위로 뮤직비디오가 쏟아질 듯 상영되자, 콘서트장을 방불케 했다.그룹 '방탄소년단'(BTS) 팬클럽 '아미'들은 한국어 노래를 거리낌 없이 따라 부르고 뮤직비디오 속 안무를 거의 똑같이 따라했다.

31일(현지시간) 오전 방문한 런던 내 '방탄소년단 월드투어 팝업스토어'는 방탄소년단과 아미가 함께 만든, 또 다른 생태계를 목격하는 순간이었다.

팝업스토어는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방탄소년단의 스타디움 월드투어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와 맞춰 운영하는 것이다. 이미 성료한 미국의 로스앤젤레스(LA), 시카고, 뉴저지에서 성황리에 열렸고, 열기가 런던으로 이어졌다.
 
팝업스토어는 방탄소년단의 세계관의 압축판이다. 방탄소년단 이미지가 담긴 대형 월을 비롯해 방탄소년단의 로고(BTS)를 형상화한 거울, 이번 스타디움 투어의 부제인 '스피크 유어셀프'를 모티브로 만든 상징물들로 꾸며졌다.

associate_pic
【런던=뉴시스】 그룹 '방탄소년단' 런던 팝업스토어에서 만난 타츠마
또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마련된 포토존과 방탄소년단의 뮤직비디오가 대형 스크린에서 상영된다. 팬들이 함께 노래하고 춤을 출 수 있는 공간이 제공됐다. 올해 하반기 마텔과 컬래버레이션으로 출시되는 방탄소년단 인형도 전시됐다.

무엇보다 이 공간에서 성스러움을 느낀 것은 국적, 인종과 상관없이 모든 이들이 친구가 되는 공간이라는 점 때문이다.

방탄소년단 리더 RM(25)은 지난해 9월24일 뉴욕 UN본부 신탁통치이사회에서 열린 유엔아동기금(UNICEF) 청년 어젠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에서 팀의 대표 연설자로 나서 7분가량 영어로 말했다.

"당신이 누구이고 어디서 왔고 피부색이 무엇이든 간에, 남성이든 여성이든 여러분의 목소리를 내십시오"라고 말했다. 이는 소셜 미디어 등을 통해 '스피크 유어셀프(Speak yourself)'라는 타이틀로 캠페인처럼 번졌다.여러 나라에서 나이와 무관하게 다양한 인종들이 'Speak yourself' 앞에 해시태그를 달고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associate_pic
그룹 '방탄소년단' 런던 팝업스토어
최근 미국 빌보드 '인터내셔널 파워 플레이어스(International Power Players)'에 2년 연속 이름을 올린 빅히트 방시혁(47) 대표도 지난해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으로 방탄소년단의 UN 스피치를 꼽으며 "방탄소년단은 동시대 젊은이들에게 자신의 언어로 메시지를 전달하려 노력했으며, 이는 가수의 삶 자체가 퍼포먼스이자 메시지가 된 상징적인 사건으로 세계 청소년에게 보내는 희망의 메시지"라고 짚었다.

이런 방탄소년단과 방시혁의 메시지가 표현된 공간 중 하나가 이 팝업스토어다. 굿즈를 사고 파는 공간이라기보다, 아미들이 교류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읽혔다. 백인과 흑인, 유럽인과 아시아인, 남성과 여성, 노인과 청년 등 언뜻 모순적이게 보이는 요소들이 덩굴처럼 자연스럽게 엉켰다.

모든 방탄소년단의 춤을 완벽하게 소화해 다른 아미들로부터 사진 요청을 잇따라 받은 타츠마(24)는 "방탄소년단 노래와 춤의 힘은 어느 공간에서든 모든 사람들을 친구로 만들고 연결시킨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미는 방탄복이 군대와 항상 함께하는 것처럼 방탄소년단과 팬들이 언제나 같이 있겠다는 뜻으로 지었다. 그런데 방탄소년단과 팬들이 의도하지 않았겠지만, 아미가 친구를 뜻하는 프랑스어 '아미(Amie)'와 발음이 같다는 것도 의미심장하다.

associate_pic
그룹 '방탄소년단' 런던 팝업스토어에서 만난 드루메즈 카산드라, 리 사라, 마르엘라 하디
28일 오픈한 런던 방탄소년단 팝업스토어는 하루 평균 2000명씩 방문하고 있다. 오전 10시가 오픈인데 이날도 이른 아침부터 인파가 몰려들었다. 문을 열기도 전에 300명가량이 대기하고 있었다. 

프랑스에서 온 드루메즈 카산드라(22)와 이들의 친구로 버밍엄에 사는 리 사라(20), 마르엘라 하디(22)는 자정부터 대기하고 있었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들은 "유튜브를 통해서 방탄소년단을 알게 됐다"면서 "노래, 춤뿐만 아니라 모든 것이 좋다. 웸블리 공연도 간다"고 즐거워했다. 사라는 작년 방탄소년단 뉴욕 시티필드 공연도 봤다고 했다. "방탄소년단의 음악은 춤, 노래뿐만 아니라 모든 것이 다 연결돼 있다"면서 "듣는 사람들도 모두 연결시켜준다"고 했다.

아미의 또 다른 뜻은 '어도러블 레프리젠터티브(Adorable Representative) M.C 포(for) 유스(Youth)'. 즉, '청춘들의 대변인'이라는 뜻이다. 방탄소년단의 아미로 호명되면, 누구든 청춘이 된다. 방탄소년단 콘서트는 단순히 공연일뿐 아니라, 이처럼 그 지역에 문화생태계를 만든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