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4월 경상수지 6.6억달러 적자…7년 '흑자행진' 깨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05 08:00:00  |  수정 2019-06-05 08:58:41
경상수지, 2012년4월 이후 7년만에 적자 전환
수출 감소하며 상품수지 흑자 규모 쪼그라들어
외국인 배당지급 늘어 배당소득수지 적자 커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현아 기자 = 4월 우리나라의 경상수지가 결국 적자로 돌아섰다. 반도체 단가 하락과 세계 교역량 둔화 등으로 수출이 고전하고 있는 탓이 컸다. 지난 2012년 5월부터 이뤄진 '83개월 연속 흑자 기록'이 7년 만에 막을 내리게 됐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9년 4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경상수지는 6억6000만달러 적자를 냈다. 지난 2012년 4월(-1억4000만달러) 이후 7년 만의 적자 전환이다. 수출이 6개월 연속 감소해 심상치않던 조짐을 보이더니 우려가 현실화된 셈이다.

경상수지 적자의 가장 큰 요인 중 하나는 상품수지 흑자 규모가 쪼그라든 데에 있다. 수출이 483억달러로 전년동월수준(515억1000만달러)보다 6.2% 감소했다. 지난해 12월부터 5개월 연속 감소세다. 미·중 무역분쟁 등의 여파로 세계 교역량이 부진한데다 반도체 단가 하락세가 지속 이어지고 있어서다.

수입은 426억3000만달러로 1.8% 늘어 지난해 12월 이후 4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수출이 줄어든 가운데 수입이 늘면서 상품수지 흑자 규모는 56억7000만달러로 전년동월(96억2000만달러)보다 크게 위축됐다.

이런 와중에 외국인 배당금 지급으로 배당소득수지가 큰 폭 적자를 내며 경상수지를 깎아먹었다. 배당소득지급액이 67억8000만달러로 역대 두번째로 가장 규모가 컸다. 계절적으로 4월에는 연말결산법인의 배당지급이 집중되는 시기다. 이에 배당소득수지는 49억9000만달러 적자를 냈다.

서비스수지는 14억3000만달러 적자로 지난 2016년 12월(-6억6000만달러) 이후 2년4개월 만에 적자 폭이 가장 적었다. 여행수지 적자 규모가 6억8000만달러로 전년동월(-11억1000만달러)보다 축소된 영향이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