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한기총 전광훈 회장, "문 대통령 하야" 주장 논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06 19:25:4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4대강 보 해체 저지 범국민연합 공동대표인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광장에서 열린 4대강 보해체 저지 투쟁 제1차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문 대통령 규탄 발언을 하고 있다. 2019.05.02.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전광훈(63) 대표회장이 문재인(66) 대통령의 하야를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전 회장은 5일 한기총 명의로 발표한 시국선언문을 통해 "자랑스런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이 문재인 정권으로 인해 종북화, 공산화돼 지구촌에서 사라질지도 모르는 위기를 맞았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문재인 정권이 국민연금 주주권 행사를 통해 대한항공을 해체하고 삼성과 다른 기업들도 사회주의적 기업으로 만드는 등 사회주의 혁명을 이루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는 주장도 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연말까지 하야하고 정치권은 4년제 중임재 개헌을 비롯 국가 정체성을 바로잡기 위해 내년 4월15일 총선에서 대통령 선거와 개헌헌법선거를 실시할 것"을 촉구했다.

전 회장의 주장에 기독교 내부에서도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평소 짙은 보수 가치관을 드러내온 전 목사의 문 대통령 관련 막말은 한 두번이 아니다.

그는 '건국대통령 이승만 영화제작위원회' 대표회장이며, 저서 '건국대통령 이승만의 분노' 등을 펴냈다. 태극기 집회에 참가, 문재인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기도 했다.지난 1월 한기총 회장 당선 이후 여러 집회에서 문 대통령을 규탄하는 발언을 여러차례 했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