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김승우, 김남주 실종신고 "너무 사랑해 일어난 해프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08 00:03:10
associate_pic
김남주·김승우
【서울=뉴시스】최지윤 기자 = 탤런트 김남주(48)·김승우(50) 부부 측이 불화설을 부인했다.

소속사 더퀸AMC 이태영 대표는 7일 뉴시스에 "김남주, 김승우 부부가 부부싸움을 한 게 아니다. 불화도 없다"며 "김남주씨의 헤어·메이크업을 당담하는 순수 최수경 원장이 개인적으로 축하 받을 일이 있었다. 최 원장이 호텔로 김남주씨를 불렀고, 뒤이어 나도 합류했다. 김남주씨는 폰 배터리가 나간줄 모른채 즐겁게 놀고 있었는데, 갑자기 호텔방으로 경찰이 와 놀랐다"고 밝혔다.

"경찰이 '김승우씨가 실종신고를 했다'고 하며 왔더라. 김승우씨가 술자리를 갖고 집에 왔는데, 김남주씨가 없어서 전화를 한 거다. 요즘 세상이 흉흉하지 않느냐. 연락이 안 되니 걱정돼서 실종신고를 한 것 뿐이다. 김승우씨에게 '이게 경찰에 신고할 일이야?'라고 물으니 본인도 민망해하더라. 결론은 김승우씨가 김남주씨를 너무 사랑해서 벌어진 해프닝이다."

이 대표는 "심지어 다음날 아무일도 없었던 것처럼 부부와 같이 점심을 먹었다"며 "방금 전까지 김남주, 최 원장과 같이 있었다. 김남주씨가 '우리 아무일 없어요~', '김승우는 저를 아무데도 못 가게 해요'라고 전해 달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김승우는 지난달 30일 경찰에 '김남주가 실종됐다'고 신고했다. 경찰은 위치추적 결과 김남주가 서울 삼성동 H호텔에 있음을 확인했고, 특별한 이상이 없어 귀가조치했다. 김승우는 부부싸움 후 김남주가 집을 나가 연락이 안 되자 실종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남주와 김승우는 2005년 결혼했다.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김남주는 지난해 JTBC '미스티'로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pla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