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공무원 5급 합격자, 연수 중 여성 동료 몰래 촬영하다 퇴학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09 10:26:4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인사혁신처. (사진=뉴시스DB)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국가공무원 5급 공개채용 시험에 합격하고 연수 중이던 교육생이 동료를 몰래 촬영하다 적발돼 퇴학 당했다.

9일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지난 달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연수를 받은 합격자 남성 A씨는 수업 중 여성 동료 B씨의 모습을 몰래 촬영했다.

이를 알아챈 B씨는 문제제기를 했고, 인재개발원 교육생 윤리위원회는 A씨의 촬영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지난달 퇴학 처분을 의결했다.

인사처 관계자는 "해당 교육생이 공무원 임용을 하려면 다시 시험을 봐야 한다"며 "다만 국가공무원법상 성 관련 비위로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을 받으면 3년 간 응시자격이 없다"고 발혔다.

인재개발원에서는 지난달 7일부터 국가공무원 5급 공개채용에 합격한 교육생 360여 명이 교육을 받고 있다.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