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TV

국내 다큐멘터리, 유럽 방송시장 진출 길 열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2 10:25:30
국제공동제작의 본고장 영국에서 한국 다큐 투자설명회 개최
한-프랑스 국제공동제작 협약 체결 및 4억5000만원 투자유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내 다큐멘터리의 해외진출 및 제작지원의 일환으로 영국 셰필드다큐멘터리축제와 연계해 투자유치활동을 전개했다고 12일 밝혔다.

셰필드다큐멘터리축제는 영국 셰필드에서 매년 개최되는 다큐멘터리 전문 영화제로 투자설명회, 투자상담회, 컨퍼런스 등을 운영하며, 매년 약 50여개국에서 3500여명이 참여한다.

 지난 9일에는 한국 제작사의 다큐멘터리 기획안에 대한 해외 투자유치를 위해 유럽 등 해외 방송사, 투자사, 배급사에 기획안을 소개하는 '한국 투자설명회(Korea Pitching Day)'를 개최했다.

투자설명회는 우수한 기획력과 제작능력을 갖추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투자유치 기회가 부족한 국내 중소 제작사와 1인 창작자에게 해외진출의 기회를 부여하고 제작을 위한 자본을 유치할 수 있도록 마련된 행사로, 올해가 4번째다.

올해에는 기획개발 지원 사업을 통해 선정된 8개 작품과 빛마루 영상캠프 수상 2개 작품 등 총 10개 작품이 참여했다.

지난 6일부터 7일까지 이틀간 열린 '역량강화 그룹 워크숍'에서는 국내 참가사업자가 해외전문가로부터 현지 방송사·제작사·배급사 관계자와의 협상방법 및 투자설명방식에 대한 조언을 듣는 시간이 마련됐다.

9일부터 11일까지는 유럽·북미지역 투자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투자설명회 및 투자상담회, 한-영 국제공동제작 라운드테이블, 국내 참가사업자 대상 간담회 등이 개최됐다.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 10개 참여제작사는 총 75건(48만 유로 규모)의 투자상담을 진행했다. 특히 마로스튜디오(학교 가는 길), 제이제이프로덕션(마이에그), 모모 루덴스(린제이의 서울)는 해외 방송사 등의 의사결정권자로부터 공동제작 및 배급 관련 제의를 받기도 했다.

또한 행사 기간 중 한국과 프랑스의 방송사·제작사간 2건의 국제공동제작 투자계약이 체결돼 약 4억5000만원 규모의 해외 투자유치가 이뤄졌다.

한국의 홈초이스와 문화유산채널은 프랑스 제데옹 미디어 그룹과 '직지, 세상에 나오다' 프로그램 제작을 위해 1억4000만원 규모의 해외 투자유치 및 공동제작 협약을 체결했다. 아이엠티브이는 프랑스 갤럭시 프레세와 함께 '상대적이고 절대적인 고양이 사전' 프로그램의 공동제작 및 3억1000만원 규모의 투자유치 계약을 체결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해외 투자설명회는 방송콘텐츠의 해외진출과 투자유치를 위한 가장 효율적인 마케팅 방안이며, 국제적 교류 네트워크 형성을 통해 지속적인 국제공동제작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지원방안"이라며 "앞으로도 우수 기획안의 해외진출을 위해 해외투자설명회 참가 지원을 지속 확대할 뿐만 아니라 해외진출 콘텐츠의 장르와 지역을 다각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odong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