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이강인 소속팀' 발렌시아 "정정용호, 최고의 팀으로 남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2 10:31:09
associate_pic
【루블린(폴란드)=AP/뉴시스】이강인(앞)이 11일(이하 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에콰도르와의 4강전에서 공을 다투고 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은 전반 39분 최준의 결승골로 에콰도르를 1-0으로 꺾고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해 15일 우크라이나와 우승을 다툰다. 2019.06.12.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한국 20세 이하(U-20) 대표팀 에이스 이강인의 소속팀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가 정정용호의 결승 진출에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2일 오전 3시30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2019 U-20 FIFA 폴란드월드컵 준결승전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한국은 선배들이 1983년 멕시코대회에서 4강에 올랐던 것을 뛰어넘어 사상 최초로 결승에 올랐다. 한국 남자 축구가 FIFA 주관대회에서 결승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탈리아를 1-0으로 제압한 우크라이나와 우승을 다툰다. 결승전은 16일 오전 1시에 벌어진다.

이강인은 이날 전반 39분 터진 최준(연세대)의 결승골을 도우며 다시 한 번 재능을 입증했다. 1골 4도움으로 현 대표팀에서 최다 공격포인트를 기록 중이다.
associate_pic
이강인에게 메시지를 보낸 발렌시아, 구단 공식 트위터 캡쳐
한국의 결승 진출에 발렌시아가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발렌시아는 이날 공식 소셜미디어(SNS) 트위터 계정을 통해 "이강인, 그리고 한국이 U-20 월드컵 결승에 올랐다"면서 "선수 여러분 모두를 축하한다"고 전했다.

"당신들 모두가 역사를 만드는 중"이라면서 "최고의 팀으로 남기를 바란다"고 덕담을 남겼다.

이강인은 KBS TV 프로그램 ‘날아라 슛돌이’를 통해 얼굴을 알린 이후 만 10세에 발렌시아에 입단했다.

발렌시아 유소년팀에서 꾸준히 성장하며 팬들의 시선을 붙들었다. 지난해 10월31일 에브로와의 2018~2019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32강 1차전을 통해 1군 무대에 데뷔했고 발렌시아와 정식 1군 계약을 맺으면서 재능을 인정받았다.


migg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