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대 성추행' 피해자 "가해 교수, 검찰에 고소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2 16:45:02
검정색 모자와 마스크 쓰고 기자회견 참석
"A교수 고소하기 위해 귀국…다음주 고소"
A교수 파면 외에도 징계위 절차 개선 촉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성추행·갑질 의혹을 받고 있는 서울대 서어서문학과 A교수 파면을 위한 행동 중인 학생들이 지난달 15일 스승의날에 맞춰 교수의 갑질·성폭력에 항의하는 행진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05.15
【서울=뉴시스】김온유 기자 = 서울대 서어서문학과(서문과) A교수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가 해당 교수를 검찰에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12일 밝혔다.

현재 미국 소재 대학원에 다니고 있는 김실비아씨는 이날 서울대 행정관 앞에서 열린 '서울대 A교수 사건 대응을 위한 특별위원회(특위)' 기자회견 자리에 직접 나와 이같이 밝혔다.

A교수는 2017년 해외 한 호텔에서 지도제자였던 김씨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사건으로 A교수는 교내 인권센터에서 중징계를 받은 뒤 현재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상황이다. 학교 자체 조사에서는 성추행 사실관계가 인정된 것이다.

김씨는 이날 기자회견장에 검정색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한 채 모습을 드러냈다.

김씨는 "A교수를 고소하기 위해 귀국했다"면서 "오늘 법무법인과 위임 계약을 체결한 뒤 늦어도 다음주 초까지는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A교수가 아직도 파면되지 않은 상황을 도마 위에 올렸다.

 그는 "A교수는 인간으로서 절대로 하면 안 되는 일들을 수없이 저질렀고 교수 자격이 없다. 강제추행과 성희롱, 갑질로 학생들에게 모욕감을 주고 인권을 침해했으며 이것도 모자라 연구 비리까지 조사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학교가 어떻게 (학생에게) 범죄자랑 같은 공간에서 지내라고 할 수 있나. A교수가 파면되지 않는다면 서문과에 지금까지 존재한 나쁜 성차별·성추행·술 문화는 절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서문과 내에서 만연한 2차 피해 상황을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과내 교수진 및 몇명 강사들은 '별일 아닌 문제로 신고한다', '오버한다', '원래 저런 애라서 당한 것'이라는 말을 한다. 이 문제를 두고 '학과 내 정치싸움'이라고 수업 시간에 말한 강사도 있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징계위의 비협조적인 태도도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녀는 "징계위가 비공개라는 이유로 아무것도 알려주지 않았다. 가해자만 보호한다는 느낌이었다"며 "나를 해결 주체로 인정하고 모든 과정에 대해 설명해주고, 앞으로 학생 대표가 징계위에 참석할 수 있도록 소통의 장을 열어달라"고 요구했다.

앞서 서울대 일부 학생들은 A교수의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뒤 그의 파면을 촉구하며 단식 농성에 돌입하기도 했다. 또한 지난달 27일 열린 전체학생총회에서는 A교수 파면과 학생인권 보장을 위한 제도적 개선 촉구가 의결됐다.

지난 11일에는 서울대학교 민주화교수협의회(서민협) 교수들이 A교수 사건과 관련해 징계위원회 절차를 개선하라고 촉구했다.

제자를 성추행하고 외국인 강사의 연구를 갈취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A교수를 둘러싼 논란은 서울대 인권센터가 A교수에게 정직 3개월의 처벌을 내리면서 불거졌다.

김씨는 지난해 7월 인권센터에 피해 사실을 알린 뒤 성추행으로 인정을 받았음에도 센터가 이같은 처벌을 내리는 데 그쳤다며 결국 실명 대자보를 붙여 A교수를 고발했다. 이어 외국인 강사 B씨가 A교수의 연구 갈취 및 논문 표절을 주장하기도 했다.

서울대는 A교수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고 있지만 특위는 인권센터가 징계 수위를 징계 3개월 수준으로 권고한 만큼 징계위원회 역시 이 결정을 따라갈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투쟁에 나섰다.


ohne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