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北 김여정 "이희호 여사 뜻 받들어 남북 협력 계속해 나가길"(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2 19:17:08
정의용 "김여정, 고인에 대한 추모와 애도 얘기에 집중"
associate_pic
【파주=뉴시스】김진아 기자 =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2일 오후 경기도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으로부터 고 이희호 여사 조화를 전달 받기 위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06.12. (사진=통일부 제공) photo@newsis.com
【파주=뉴시스】김지훈 김성진 기자, 공동취재단 = 고(故) 이희호 여사 서거에 대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하기 위해 12일 판문점에 온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은 고인을 추모하며 애도의 뜻을 전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김 제1부부장으로부터 조의문과 조화를 건네받은 뒤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CIQ)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여정은) 이희호 여사의, 그간 민족 간 화합과 협력을 위해 애쓰신 뜻을 받들어 남북 간 협력을 계속해 나가길 바란다는 취지의 이야기가 있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하는 메시지는 없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정 실장은 "그런 것 없었다"며 "오늘은 고인에 대한 남북의 추모와 애도의 말씀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우리 측도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거나 하지는 않았다고 정 실장은 부연했다.

이날 북측에서는 이현 통일전선부 실장이 김 제1부부장과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측에서는 정 실장과 서호 통일부 차관, 그리고 장례위원회 대표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이 동행했다. 양측은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만나 15분가량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2일 오후 경기도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으로부터 고 이희호 여사 조의문을 전달 받고 있다. 2019.06.12. (사진=통일부 제공) photo@newsis.com
박 의원은 이날 CIQ를 벗어난 뒤 취재진과의 전화통화에서 김 제1부부장이 전한 김 위원장의 메시지는 뭐였느냐는 질문에 "여사님이 기여한 공로를 기억하고 유지를 받들어 남북관계를 더욱 발전시켜야 한다는 의미"라며 "김여정은 아주 말을 잘하더라"라고 평가했다. 이어 "공식적으로 이야기할 때는 단호하더라"라고 전했다.

박 의원은 아울러 "김여정은 아주 건강하고, 밝고 맑고 잘 웃고, 이야기를 야무지게 잘하더라"라며 "담소는 해봤지만 공식적인 이야기를 하는 건 처음 봤다"고 덧붙였다.

정 실장은 이날 김 제1부부장으로부터 전달받은 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서울에 도착하는 대로 유족에 전달할 예정이다.


jikime@newsis.com,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