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 원유 재고 증가에…WTI 4% 하락해 5개월 만에 최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3 08:14:20
associate_pic
【미들랜드=AP/뉴시스】미국과 이란 간의 갈등이 격화되면서 국제유가도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사진은 2018년 10월9일 미국 텍사스주 미들랜드의 석유 굴착기와 펌프 잭(pump jack)의 모습. 2019.06.13.
【서울=뉴시스】남빛나라 기자 = 미국의 원유 재고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되면서 12일(현지시간) 국제유가가 하락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주 미국의 원유 재고가 220만배럴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전문가들이  48만1000배럴 감소를 전망했던 것보다 많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2.13달러(4.0%) 떨어진 51.14달러로 마감해 5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8월물 브렌트유도 2.32달러(3.7%) 하락한 배럴당 59.97달러를 나타냈다. 브렌트유가 60달러 아래로 내린 건 1월 이후 처음이다.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