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홍걸 "北 최대한 예우 갖춘 것으로 생각…진심으로 감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3 11:26:52
"남북관계 물꼬 위해 조문단 희망했던 것…조전·조화 감사"
"北, 정치 외교적 고려할 부분 많아 파견 힘든 것 이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유남석 헌법재판소장이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희호 여사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치고 고인의 3남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2019.06.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은 기자 =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은 13일 북한이 보낸 조의문과 조화에 대해 "그분들이 최대한의 예우를 갖춘 것으로 생각하고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오전 이 여사의 빈소가 차려져 있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제 북측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통해 좋은 내용의 조의문과 조화를 보내준 점에 감사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장은 "저희 유족들이 북측에서 조문단이 오기를 바랐던 것은 단순히 조문의 의미가 아니고 조문단이 오게 되면 막혔던 남북관계를 다시 풀어갈 수 있는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수 있지 않냐"며 "그렇게 되면 돌아가신 어머니가 우리에게 주고 간 마지막 선물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던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북측에서도 여러 가지 정치·외교적으로 고려할 부분이 있었을 것이고 그 점은 십분 이해한다"고 강조했다.

lj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