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통일부 "남북 정상회담 위한 고위급회담은 고려하지 않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3 14:02:20
"남북·북미 정상회담 톱다운 방식 조기 개최 노력"
김여정 조의문 전달 영상 '무음' 편집 제공 사과
"북측은 여기에 아무런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부서울청사 통일부.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훈 기자 = 통일부는 13일 "남북 고위급회담은 큰 틀에서 남북 정상회담 (개최) 노력이 모색되는 단계에서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통일부가 남북 정상회담 준비 차원의 고위급회담을 제의했거나 제의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또 "남북 정상회담은 큰 틀에서 이루어지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6월 한미 정상회담 이전에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으므로 남북 정상회담이나 북미 정상회담이 톱다운 방식으로 조기에 개최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대학에서 열린 오슬로포럼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마친 뒤 질의응답 과정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말 방한하게 돼 있는데 가능하다면 그 이전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그것은 김 위원장의 선택에 달렸다"고 말했다.

한편 이 당국자는 지난 12일 김여정 북한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이희호 여사 서거에 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 남측 인사에게 전달하는 모습을 촬영한 뒤 '무음(無音)'처리해 제공한 데 대해 사과했다.

통일부는 유엔사 출입 절차 문제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문제 등을 이유로 풀 취재단의 통일각 취재를 허용하지 않는 대신 정부 측에서 영상을 찍어 제공하기로 했다. 그러나 해당 영상은 현장음이 모두 삭제된 채 제공됐다.

이 당국자는 "영상 제공 과정에서 여러 가지 의사 결정 단계가 있었는데 통일부 당국자로서 제대로 설득하지 못하고 건의하지 못한 책임이 있다"고 해명했다. 다만 이 당국자는 '무음' 영상 제공에 북측은 아무런 관여를 하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그는 "제가 알기로는 (북측은)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jikim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