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검찰총장 후보 4명 압축…봉욱·김오수·이금로·윤석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3 17:24:06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 신임 후보 추천
법무 장관, 이중 1명 대통령에 임명 제청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재인 정부 두 번째 검찰총장 후보로 봉욱(54·사법연수원 19기) 대검찰청 차장검사와 김오수(56·20기) 법무부 차관, 이금로(54·20기) 수원고검장,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추천됐다. (사진 왼쪽부터)
【서울=뉴시스】강진아 기자 = 문재인 정부 두 번째 검찰총장 후보로 봉욱(54·사법연수원 19기) 대검찰청 차장검사와 김오수(56·20기) 법무부 차관, 이금로(54·20기) 수원고검장,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추천됐다.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는 13일 오후 2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회의실에서 제43대 검찰총장 후보 추천을 위한 회의를 열고 논의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 회의는 약 3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추천위는 "심사대상자들의 능력과 인품, 도덕성, 청렴성, 민주적이고 수평적 리더십, 검찰 내·외부의 신망, 검찰개혁에 대한 의지 등 검찰총장으로서의 적격성 여부에 대해 심사했다"고 밝혔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추천위 의견을 존중해 이들 중 1명을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할 예정이다. 박 장관은 현재 해외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이 귀국하는 16일 이후에 제청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문 대통령 지명으로 인사청문회를 거쳐 최종 임명이 이뤄진다. 다만 국회 동의를 필요로 하지는 않는다.

현재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등 검찰개혁 관련 현안이 논의되고 있는 상황에서 신임 검찰총장에 누가 될지 주목받고 있다.
 
특히 윤 지검장이 이날 압축된 총장 후보군에 포함되면서 최종 지명될 1명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윤 지검장이 총장에 임명될 경우 연수원 23기로 검찰 내부 관행상 현직으로 근무 중인 윗 기수들이 검찰을 떠나게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문무일(58·18기) 현 검찰총장은 지난 2017년 문재인 정부 첫 검찰총장으로 임명돼 2년간의 임기를 마치고 오는 7월24일 퇴임한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달 13일부터 일주일 동안 검찰 내·외부에서 법조 경력 15년 이상의 대상자를 천거 받아 심사자를 추렸다.

이날 추천된 후보 4명 외에도 ▲조은석(54·19기) 법무연수원장 ▲황철규(55·19기) 부산고검장 ▲김호철(52·20기) 대구고검장 ▲조희진(57·19기) 전 서울동부지검장(현 변호사) 등도 검토된 것으로 알려졌다.

a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