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文 "6월 남북정상회담 가능…김정은 친서에 흥미로운 대목"(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3 18:14:53
"남북간 짧은 기간 협의로 정상회담 이뤄진 경험"
"친서 내용, 트럼프 발표 이상으로는 말할 수 없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핵심 관건은 비핵화 진전"
솔베르그 "北 핵개발시 균형 깨져…文 역할 중요"
"노벨 평화상에 노르웨이 관여않지만 평화 희망"
associate_pic
【오슬로(노르웨이)=뉴시스】전신 기자 =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슬로 총리관저에서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공동기자회견을 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06.13.

 photo1006@newsis.com

【오슬로(노르웨이)·서울=뉴시스】안호균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자신의 6월 남북 정상회담 제안에 대해 "남북간 짧은 기간 동안 연락과 협의로 정상회담이 이뤄진 경험도 있기 때문에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 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마친 뒤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앞으로 2주가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과연 남북정상회담이 가능한가'라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6월 중 가능 여부는 나도 알 수 없다"면서 "어제 말한대로 나는 시기와 장소, 형식을 묻지 않고 언제든지 대화에 응할 준비가 돼 있다. 시기 선택 여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달려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 내용에 대한 질문을 받고 "친서 내용 속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하지 않은 아주 흥미로운 대목도 있다"고 밝혔다.

다만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한 내용 이상으로는 내가 먼저 말씀드릴 수 없다는 양해를 구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본 궤도에 오르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한가'라는 질문을 받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가장 중요한 관건이자 핵심은 북한의 비핵화에 있어 실질적인 진전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지금 남북 간에는 군사적 적대 행위를 중단하고 상호간의 무력 사용도 금지하는 등 군사적 긴장이 대폭 완화돼 있다"며 "한반도를 분단하고 있던 비무장지대도 지금 평화지대로 전환하고 있다. 동시에 인도적 지원과 교류도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남북관계가 제대로 발전해 나가려면 개성공단 재개를 비롯한 여러가지 경제 협력으로까지 이어져야 하는데 그러려면 국제적인 경제 제재가 해제돼야 가능하다"며 "국제적인 경제제재가 해제되려면 북한 비핵화에 대해 실질적인 진전이 있어야 한다. 그런 상황에 놓여있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런 상황이 가급적 빠르게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우리 정부가 해야할 일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솔베르그 총리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전 세계 평화에 어떤 역할을 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평화 체제 구축에 있어 (북한의) 비핵화는 중요한 사안"이라며 "지역적 차원 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중요하다"고 답했다.

솔베르그 총리는 "만약 북한이 핵무기를 완전히 개발하고 탄도미사일 기술을 완전히 획득하면 지역 균형이 깨지고 전 세계적 균형이 깨지면서 지역 긴장이 고조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그런 부분에서 문 대통련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비핵화를 위해 사찰도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핵무기 개발로 평화 체제가 완전히 와해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솔베르그 총리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노벨 평화상 수상에 기여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노벨 평화상에 대해 누가 수상하는지 정하는데 노르웨이는 관여하지 않는다"며 "독립적 기관에서 주관하는 것이다. 평화가 평화적으로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ahk@newsis.com,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