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손흥민, 해리 케인 제쳤다···토트넘 '간판스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4 09:36:4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영국스카이스포츠가 2019~2020시즌 경기 일정을 전하면서 지난 시즌 1~5위 팀의 간판선수들을 모델로 선정했다. 토트넘 대표는 손흥민이다.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약 중인 손흥민(27)이 공격수 해리 케인(26)을 따돌리고 토트넘의 간판이 됐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14일(한국시간) 2019~2020시즌 경기 일정을 전하면서 지난 시즌 1~5위 팀의 간판선수들을 모델로 선정했다.

토트넘을 대표해 손흥민이 나섰다. 그동안 잉글랜드 국가대표팀 공격수로 뛰고 있는 케인이 메인으로 나서는 경우가 많았지만 이번에는 달랐다.

손흥민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세르히오 아구에로(맨체스타 시티), 오바메양(아스날), 로스 바클리(첼시)와 나란히 섰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20골을 터뜨렸다. 특히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토트넘의 결승 진출을 이끌었다.

스카이스포츠는 토트넘과 리버풀의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을 알리는 포스터에서도 손흥민을 모델로 기용했다.

한편, 손흥민은 지난 시즌 본머스와 37라운드에서 퇴장당해 3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다. 지난 시즌 최종 38라운드에서 결장했고, 2019~2020시즌 1·2라운드에 나서지 못한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