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밥 차려준 80대 할머니 폭행하고 돈 뺏은 60대 '징역 6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4 14:32:40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청주지방법원.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청주=뉴시스】임장규 기자 = 자신에게 밥을 차려준 80대 할머니를 폭행하고 돈을 빼앗아 달아났던 6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소병진)는 14일 강도상해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A(62)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고령의 피해자를 때려 상해를 입히고 돈을 뺏은 데다 상습적으로 절도를 한 죄질이 무겁다"며 "절도 등으로 수차례 처벌받고 누범기간 중 범행을 반복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A씨는 1월24일 오후 1시20분께 충북 청주시 흥덕구 강서동 B(81·여)씨의 집에 들어가 B씨를 때리고 현금 24만원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행인인데 밥을 달라"며 B씨에게 접근한 뒤 식사를 마친 뒤 강도로 돌변한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 후 달아난 A씨는 5월2일 충남 논산에서 노숙을 하던 중 검거됐다.


imgiz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