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이강인, 18세 나이로 골든볼···메시 이후 14년만(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6 03:32:11  |  수정 2019-06-16 03:43:04
준우승에도 대회 MVP격인 골든볼 받아
18세 메시, 2005년 대회에서 골든볼·골든부트 수상
골든볼, 마라도나·메시·폴 포그바 등 스타 등용문
associate_pic
이강인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이강인(발렌시아)이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우승에도 불구, 대회 최우수선수(MVP)상인 골든볼을 수상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9 FIFA U-20 폴란드 월드컵 결승전에서 이강인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역전패했다.

유럽의 우크라이나를 넘지 못하고 준우승에 만족했지만 FIFA가 주관하는 남자대회에서 역대 최고 성적을 냈다.

특히 이강인은 역대 최초로 골든볼을 수상하며 세계 축구계에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강인은 이번 대회에서 2골 4도움을 올렸다.

이강인은 2001년생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연령 만 20세보다 두 살 어리다.

몸싸움에 필요한 피지컬과 경험, 경기를 읽는 눈 등에서 어린 선수가 불리할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골든볼이라는 엄청난 업적을 이뤘다.

associate_pic
【바르셀로나=AP/뉴시스】바르셀로나(스페인)의 리오넬 메시가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노우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와 UCL 8강 2차전 경기에서 팀의 두 번째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메시의 두 골에 힘입어 바르셀로나는 3-0으로 완승, 1차전 1-0 승리에 이어 1, 2차전 합계 4-0 승리로 4강 진출을 확정했다. 2019.04.17.
18세 나이에 골든볼을 수상한 것은 2005년 대회에서 골든볼과 골든부트(득점왕)를 모두 받은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32·아르헨티나) 이후 14년 만이다.

앞선 21명의 수상자 중 11명은 대회 출전 연령을 꽉 채운 20세였다. 최근 5차례 연속 20세 선수가 골든볼을 가져갔다. 19세로 골든볼을 수상한 사례도 7차례다.

이에 반해 18세는 1987년 칠레대회 로베르트 프로시네츠키(당시 유고슬라비아), 1991년 포르투갈대회 에밀리오 페이세(포르투갈), 2005년 메시 3명 뿐이었다. 이강인이 네 번째다.

FIFA는 첫 대회인 1977년부터 골든볼을 시상하고 있다. 디에고 마라도나(1979년·아르헨티나), 메시, 폴 포그바(2013년·프랑스) 등이 이 상을 통해 세계적인 스타로 떠올랐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