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G20 에너지·환경 장관회의…"에너지 전환 중요성 논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6 15:00:00
15~16일 일본 가루이자와서 개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
【세종=뉴시스】김진욱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가 15~16일 열린 주요 20개국(G20) 에너지·환경 장관회의에 참석해 에너지 전환의 중요성에 관한 깊이 있는 논의를 나눴다고 밝혔다.

일본 가루이자와에서 열린 에너지·환경 장관회의에는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이 한국 대표로 참석했다. 이 회의는 2015년 터키에서 처음 열린 뒤 이번이 네 번째다. 15일 오전에는 에너지·환경 장관회의 최초로 장관들이 공동 회의를 열고 오후부터 에너지와 환경으로 나눠 별도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혁신'을 주제로 환경 보호와 경제 성장의 선순환 가속화를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열렸다. 특히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파리 협약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과 재생 에너지 등을 통한 에너지 전환의 중요성에 관해 논의했다.

또 연구·개발(R&D)과 민간 투자가 혁신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시장과 투자 환경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견해를 같이했다. 에너지와 환경에서 수소가 갖는 중요성과 역할에 관한 인식을 공유하고 G20 차원에서 R&D 투자, 규범과 표준 등 구체적인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현대자동차는 회의 기간 다섯 대의 수소자동차를 일본으로 운송, 전시하는 등 홍보 활동을 전개했다.

별도 회의에서는 에너지 부문 공동 선언문과 행동계획을 발표했다. 에너지 장관회의에서는 현재 화석연료의 역할을 인정하면서도 재생에너지와 혁신을 통한 에너지 전환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에너지장관들은 청정에너지 기술 투자 확대, 재생 에너지 및 혁신을 위한 정책 등을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했다.

주 실장은 기후 변화 대응 및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각국의 에너지 분야에서 혁신적인 패러다임 전환이 필수적임을 강조했다. 한국이 올해 1월 수소경제 로드맵을 마련해 궁극적인 친환경 에너지원인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준비 중이라고 밝히고 수소시대 전환을 위한 G20 차원의 공동 노력의 중요성을 제시했다.

한편 최근 걸프 해역에서 발생한 유조선 공격 사건과 관련, G20 국가들이 상황 악화를 방지하고 국제 에너지 시장이 안정화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주 실장은 G20 에너지 장관회의와 별도로 중국, 독일, 캐나다 등 국가와 양자 회의를 통해 양국 간 에너지 분야 주요 현안에 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str8fw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