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사상 첫 준우승' U20 쾌거에 시민들 "황금세대 쭉 가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6 10:29:00
"준우승 성과…올림픽 금메달 노려보자"
"결승 아쉽지만 어린선수들 자랑스러워"
온라인 공간에서도 격려·응원글 줄이어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함형서 기자 = 2019 U-20월드컵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결승전 경기가 열린 16일 오전 대전시 중구 중앙로 거리에서 시민들이 축구 중계를 보고 있다. 2019.06.16.foodwork@newsis.com
【서울=뉴시스】이윤희 기자 =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한국 남자축구 역사상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준우승을 차지한 16일 격려와 응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U-20 축구대표팀은 이날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폴란드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게 1-3으로 역전패했다.

눈 앞에서 우승컵을 놓친점을 못내 아쉬워하는 이들도 있지만 시민들 사이에서는 충분히 대단한 성과라는 평가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16강전부터 매 경기를 지켜봤다는 이모(32)씨는 "FIFA 주관대회에서 한국 남자팀이 준우승을 차지했다는 것은 정말 기적이다"며 "이 팀 이대로 아시안컵과 올림픽에 나서면 금메달도 가능할 것 같다"고 칭찬했다.

김모(31)씨도 "어린 선수들이 정말 수고 많았다. 역대 최고 성적이니 자랑스러워해도 된다"며 "앞으로 있을 올림픽과 월드컵에서도 좋은 활약 기대한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A씨는 "한골 넣고 전반 30분까지는 좋았는데 지키려하다 골을 먹고해서 아쉬웠다"면서도 "그래도 어린 선수들이 한국 대표팀 중 가장 높이 올라간 것만 해도 자랑스럽다. 이 경험을 토대로 성인 무대에서도 황금 세대를 이어갔으면 한다"고 평가했다.

다수의 온라인커뮤니티에서도 격려 어린 목소리가 꾸준하다.
associate_pic
【우치(폴란드)=AP/뉴시스】대한민국 U20 축구 대표팀이 15일(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막을 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후 은메달을 목에 걸고 운동장을 떠나고 있다.  사상 처음으로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대한민국은 우크라이나에 1-3으로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했고 이강인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대회 MVP인 '골든볼'을 수상했다. 2019.06.16.
한 네티즌은 포털사이트에 "준우승이 어디냐. 결승전은 아쉬웠지만 대단하다"며 "선수들이 아직 어리기 때문에 한국 축구 미래가 밝다"는 평가를 올려 1만명의 넘는 공감을 받았다.

또 다른 네티즌은 "솔직히 이강인(18·발렌시아) 말고는 빅네임(선수도)없음에도 이정도 결과면 정말 대단하다. 덕분에 매경기 기다리면서 설레였고, 피곤해도 행복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번 대회에서 2골4도움을 기록, 대회 최우수선수(MVP)상인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에 대해서는 찬사 일색이다. 이강인은 만 20세 선수들이 주축으로 참여하는 대회에서 18살의 나이로 골든볼을 거머쥐었는데, 이는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32·아르헨티나) 이후 14년만에 처음이다.

네티즌들은 "이강인은 진짜 보물", "충분히 메시처럼 될 수 있다"는 등 격려의 반응을 나타냈다.

FIFA 주관대회 역대 최고 성적을 견인한 정정용(50) 감독의 리더십에 대해서도 "최고의 지도자다", "성인 대표팀을 맡아야한다"는 등 긍정적 평가가 꾸준했다.

sympath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