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차명진, 또 막말…文대통령 향해 "지진아, 빨갱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7 16:39:09
"지진아 문재인 '쌍방과실설' 아직도 고집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차명진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 (자료: 뉴시스DB)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세월호 막말'로 자유한국당으로부터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차명진 전 의원이 17일 문재인 대통령을 '지진아' 등으로 언급하며 또다시 막말을 쏟아냈다.

차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의 스웨덴 연설문은 사상이 의심스러울 뿐만 아니라 팩트도 틀렸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이 스웨덴 의회 연설에서 '반만년 역사에서 남북은 그 어떤 나라도 침략한 적이 없다'고 언급한 데 대해 "남북으로 분단된 지 반만년이나 됐다고. 오매불망 북 체제를 인정하고 싶다 보니 이런 헛소리가 나오나 보다. 이건 욕하기도 귀찮다"라고 썼다.

'서로를 향해 총부리를 겨눈 슬픈 역사를 가졌을 뿐이다'라는 내용에 대해서도 "이게 일명 수정주의라 불리는 좌파 학자들의 쌍방과실설"이라며 "그들은 처음엔 '북침설'을 주장했다가 그게 안 먹히니까 '남침유도설', 그것도 안되니까 '우발적 충돌설'로 피해 가며 절대로 '남침'을 인정하지 않으려 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차 전 의원은 이어 "얼마전에 구소련의 KGB문서에서 스탈린-김일성-모택동이 공동 모의한 증거가 공개되면서 다 정리됐다"라며 "지진아 문재인은 좌파들도 포기한 '쌍방과실설'을 아직도 고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발적인 충돌과 핵무장에 대한 세계인의 우려는 계속되고 있다'는 연설에 대해서도 "한반도 비핵화를 주장하며 미군 철수를 주장하는 김정은 주장과 다를 바 무엇인가. 이러니 빨갱이라 하지"라고 비판했다.

차 전 의원은 "코앞에서 세계 최악의 파시스트 위협을 받는 대한민국 대통령이란 자가 외딴 곳에 위치해 있어서 공산주의 침략의 위험성이 적은 스웨덴에 가서 그 나라가 중립국인 것이 부럽단다"라며 "피요르드 관광이 버켓리스트라며. 그냥 거기서 살지, 뭐하러 돌아오냐. 아니면 스웨덴 북한대사관을 통해서 그곳으로 가던지"라고 적었다.


jab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