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미 NBA우승 토론토팀 축하집회서 총격, 4명 중상 2명 체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8 08:36:39
토론토 랩터스팀 축하 100만 인파 대피소동
associate_pic
【토론토=AP/뉴시스】 17일 토론토에서 열린 미 NBA 대회에서 우승한 토론토 랩터스팀의 축하집회에서 이번 대회 MVP로 선정된 카와이 레너 선수가 환호하고 있다. 
【토론토( 캐나다)= AP/뉴시스】차미례 기자 = 창단 24년 만에 처음으로 미국프로농구(NBA) 정상에 오른 토론토 랩터스팀의 환영행사가 열린 토론토 시내 광장에서 17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 4명이 총에 맞았고 2명이 체포되었다고 현지 경찰이 발표했다.

이 날 열광적인 환영행사에 시청 앞 광장에 몰려나온 100만 인파가 총성 후 이리 저리 마구 달아나면서 현장에선 아비규환의 혼란이 일어났다.  앞서 100만명이 훨씬 넘게 모인 랩터스 팬이 행진에 나설 때부터 당국이 과도한 군중 때문에 불상사가 일어날까봐 우려하고 있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총상 환자 4명이 병원에 후송되었지만 부상이 생명을 위협할 정도는  아니라고 토론토 경찰서장 마크 손더스가 밝혔다.   이 밖의 경상자는 모두 총격현장에서 달아나다가 다친 사람이라며,  목격자 가운데 동영상을 촬영한 사람의 제보로 수사에 도움을 달라고 경찰서장은 말했다.

아직 이번 총격이 조준사격인지,  테러와 연결된 사건인지에 대해선 밝혀진 게 없다고 경찰은 말하고 있다.
   
한 편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15일  "토론토 구단의 마사이 유지리 단장이 오클랜드 알라메다 카운티의 보안관 사무실에서 폭행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유지리 단장은 전날 토론토-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2018~2019 파이널 6차전에서 우승을 확정한 후, 코트로 진입하는 과정에서 자기를 몰라보고 막아선 보안관을 때린 혐의를 받았다.
  
associate_pic
미 NBA 사무국은 우승 세리머니 과정에서 혼란이 있을 수 있다며 평소보다 보안을 강화했고 출입증과 별도로 만든 손목 밴드가 있어야 코트에 들어갈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토론토 행사장 총격사건 당시 광장 연단에서는 구단 대표가 연설 중이었고,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존 토리 토론토 시장,  NBA 대회 MVP로 선정된 카와이 레너 선수도 단상에 올라 서 있었다. 

소동이 진정된 후에 행사가 계속되었지만,  비명소리와 이리 저리 뛰어 달아나는 군중의 어지러운 발자국 소리로 광장에선 한 때 엄청난 소동이 일어났다.


cm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