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리뷰]낙태·부부강간·여성의 자기결정권, 연극 '콘센트-동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0 06:01:00
영국 작가 니나 레인 신작
국립극단, 명동예술극장 초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상대방에게 공감하는 영역과 동의를 얻어내는 과정은 때론 혼선을 빚는다. 양쪽이 전체적으로 공감하고 동의했다고 하더라도, 그 안에서 저마다 방점을 찍은 부분과 밑줄을 긋는 부분이 다를 수 있다.

국립극단의 신작 연극 '콘센트-동의'는 낙태와 부부강간을 통해 언급되는 여성의 자기 결정권으로 이 문제를 톺아본다.

영국 중상류층 부부인 '키티'와 '에드워드'는 막 아이를 출산했다. 겉으로는 평화롭고 행복해 보이는 부부다. 하지만 변호사인 에드워드의 활약으로 재판에서 성폭력 피해자가 패소하는 사건이 이들 삶에 균열을 낸다. 그 틈으로 과거 에드워드의 외도에 대한 키티의 트라우마까지 파고들어오면서 부부의 삶은 갈라진다.

말다툼 도중 에드워드는 키티와 성관계를 맺는데, 키티는 이를 '부부강간'으로 규정한다. 둘째를 갖고 싶었던 에드워드는 자신에게 동의를 구하지 않고 낙태를 한 키티를 힐난한다. 키티는 내 몸이니 내가 결정한다며 맞선다.

대체로 공감과 동의는 공범이다. 당시 상황에 공감하지 못했으면 동의를 하지 않은 것이고, 동의를 구하지 않았으면 공감은 불가능하다. 공감과 동의도 양해가 되지 않으면, 폭력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영국 극작가 겸 연출가 니나 레인(44)의 신작으로 이번이 국내 초연이다. 한국 관객에게는 '가족이라는 이름의 부족'(연출 박정희)으로 알려진 '트라이브'(Tribes)로 올리비에 어워드에 노미네이트되기도 한 레인은 일상에 내재된 폭력의 기원을 지적이고 냉소적인 필체로 실감나게 그리는데 일가견이 있다. 그러면서 인간의 존재를 삶의 시스템에 부닥치게 만든다.

극 속에서 누구에게도 보호 받지 못한 성폭력 피해자는 과거에도 이미 성폭력 피해자였으며,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택한다. 이를 통해, 우리를 지켜줄 것이라 믿는 사법제도의 허점도 드러낸다.
associate_pic
키티는 피해자에게 공감한다. 하지만 남편에 대한 복수심으로 '팀'과 바람을 피울 때, 자신의 친구로 팀과 막 새로운 관계를 시작한 '자라'의 상황에는 공감하지 못했다. 항상 누군가에게 공감하고 연대하기에 세상은 만만치 않고, 그렇게 사활을 걸만큼 삶에 여유도 없다. 상대방을 특정 방에 처넣고 본인은 밖에서 문을 잠그게 된다.

'콘셉트-동의'를 보는 내내 어둡고 내밀한 고립감이 엄습한다. 이렇게 세상에 표류하다 보면 그리스 비극 '메디아'에 닿아 있다. 남성주의와 가부장적인 질서가 만연한 그동안 마녀로 치부됐고 끝내 지난한 처지를 벗어나지 못한 여성. 모던한 붉은 빛 무대 뒤에 배경처럼 놓였던, 파괴된 그리스 신전의 무대가 눈에 들어온다.

인터미션 15분포함 3시간10분짜리 연극이지만, 인천시립극단의 강량원 예술감독의 뚝심으로 길게 느껴지지 않는다. 강 연출과 오랜 호흡을 맞춰온 배우 김석주와 신소영이 에드워드와 키티 역을 맡았는데, 이들은 연극과 강 연출이 의도한 뉘앙스를 맞춤옷처럼 소화한다.

연극이 끝난 뒤 객석을 나서면 세상의 모든 공감과 동의에 공백이 있어 보인다. 그것을 채우기 위한 치열한 문장들이 머릿속을 맴돈다. 7월7일까지 명동예술극장.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