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0:3이 후반 29분 이후 3:3으로, 아르헨티나 16강 실낱희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0 10:08:16
일본, 잉글랜드에 패했지만 조2위로 16강 진출
associate_pic
【파리(프랑스)=AP/뉴시스】 아르헨티나 선수들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아르헨티나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에서 기적 같은 무승부를 연출하며 16강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아르헨티나는 20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대회 D조 조별리그 3차전 스코틀랜드와 경기서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아르헨티나는 후반 28분까지만 해도 스코틀랜드에 세 골을 내주며 0-3으로 끌려갔다.

그러나 후반 29분 밀라그로스 메네데스가 만회골을 터뜨리며 추격의 불씨를 살렸고, 5분 뒤엔 스코틀랜드 골키퍼 리 알렉산더의 자책골까지 터지며 1골 차로 쫓아갔다.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을 얻었다. 플로렌치아 본세군도의 킥이 알렉산더에게 막혔다. 하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알렉산더의 발이 미리 골라인에서 떨어져있었다. 두번째 시도에선 본세군도가 정확히 밀어넣었다.

아르헨티나는 2무1패(승점 2) 조3위로 조별리그를 마쳤고, 스코틀랜드는 1무2패 조 최하위로 탈락했다.

그러나 아르헨티나는 21일 열리는 E조와 F조 최종전 결과에 따라 각 조 3위 6개팀 가운데 상위 4개팀까지 주어지는 16강행 티켓을 얻을 수 있다.

E조에서 아직까지 승점이 없는 카메룬과 뉴질랜드가 맞붙고, F조도 마찬가지로 현재까지 승점이 '0'인 칠레와 태국이 대결한다.

이 두 경기가 모두 무승부로 끝나면 아르헨티나는 조 3위 가운데 4위를 차지할 수 있다.

한편 같은 조의 일본은 잉글랜드에 0-2로 졌다.일본은 1승1무1패(승점 4)로, 3전 전승을 기록한 잉글랜드에 이어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잉글랜드 엘런 화이트는 멀티골을 터뜨리며 승리에 공헌했다.


migg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