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인영 "北어선 남하, 軍 변명의 여지 없어…진상조사 철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0 10:17:39
"9·19 군사 합의 폐기 주장은 과도…의도 의심"
黃 '외국인 근로자' 차별 발언에 "법알못 개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이인영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6.20.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강지은 한주홍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0일 북한 어선의 북방한계선(NLL) 남하와 관련, "NLL을 넘어 130㎞ 남쪽 삼척항 부두 정박까지 우리 군이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았다는 것은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지적한 뒤 "군 당국은 중앙합동 조사에서 세밀하고 철저히 진상을 밝혀 국민 앞에 소상히 보고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첫째도 안보, 둘째도 안보, 셋째도 안보"라며 "당정을 통해 안보 태세를 더욱 강화하고, 국민의 불안을 씻어내도록 재발 방지책을 세우겠다"고 했다.

이어 군 당국을 향해 "해안 감시 레이더 등 감시정찰 장비를 개선하고, 필요하면 긴급 예산을 편성하는 등 신속한 대책을 마련하기 바란다"며 "철저한 내부 조사를 통해 뼈를 깎는 자성으로 엄중하게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을 고리로 '9·19 남북 군사 합의'를 폐기하라는 일부 야당의 주장에 대해 "과도하다"며 "해상 경계 작전 실패와 9·19 남북 군사 합의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번 사건을 9·19 남북 군사 합의와 연계하는 것은 번지수를 잘못 찾은 진단과 해법"이라며 "진전된 남북 관계를 훼손하려는 의도가 아닌지 매우 의심스럽다. 잘못은 호되게 질책하되 속보이는 주장은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외국인 근로자에게 동일한 임금을 주면 안 된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황교안 대표를 향해서는 "차별을 부추기는 것은 물론 우리 국민에게 피해를 끼칠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법률가 출신 황 대표의 '법알못'(법을 알지 못하는 사람) 주장에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그동안 경직된 황교안 가이드라인이 국회 정상화의 발목을 잡았다. 알지도 못하는 민생 쇼로 민생 발목을 잡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한국당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참석을 밝혔다가 유보한 데 대해서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한국당의 처지가 딱하다"며 "조건 없이 국회에 복귀하면 청문회 참여가 매우 자연스러워질 것"이라고 했다.


kkangzi87@newsis.com,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