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전북

79.61점도 탈락...자사고인 상산고 강력 투쟁 나서겠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0 12:52:45
청문 및 교육부장관 동의 과정에 문제점 집중 부각할 터
지정취소 시, 행정소송 및 효력정지 가처분 등 법적 수단 강구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상산고등학교의 자립형사립고 재지정 평가 결과 발표날인 20일 전북 전주시 전라북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박삼옥 상산고등학교 교장이 기자회견을 갖고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2019.06.20.

pmkeul@newsis.com
【전주=뉴시스】김민수 기자 = 전주 상산고가 전북교육청의 자율형사립고 재지정 취소 결정과 관련해 “전면 거부와 함께 투쟁에 나서겠다”며 강력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박삼옥 상산고 교장은 20일 전북도교육청의 지정 취소 회견 직후 같은 자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전북교육청의 평가결과는 그동안 상산고가 시종일관 주장해온 것처럼, 자사고 평가라는 원래 목적은 무시한 채, 정해진 결론인 ‘자사고 폐지’를 밀어붙이기 위한 수순과 편법이었음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일 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박 교장은 “교육부와 교육청이 자사고 평가의 통일성, 형평성, 공정성을 위해 공동으로 개발해 시·도교육청에 통보한 평가표준(안)에는 기준점수가 70점으로 제시돼 있음에도 유독 전북교육청만은 기준점수를 80점으로 상향해 평가를 실시했다”며 “이것이 과연 김승환 교육감식 형평성이요 공정성이라면 우리는 그 부당성을 만천하에 묻지 않을 수 없”고 울분을 토했다.

특히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부칙 제5조에는 ‘자립형 사립고에서 자율형 사립고로 전환한 자사고에 대해서는 사회통합전형 대상자 선발의무 조항을 적용하지 아니한다’는 경과규정을 두어 상산고 자율에 맡겨 왔음에도 평가직전에 갑자기 10%이상 선발비율을 자의적으로 설정해 부당하게 평가했다”고 비난했다.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20일 전북 전주시 전라북도교육청에서 전주 상산고등학교의 자율형사립고 재지정을 앞둔 가운데 전북교육청 입구에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19.06.20.pmkeul@newsis.com
박 교장은 “청문과정을 통해 이번 평가에 대한 불합리성, 부적법성을 적극적으로 지적하면서 성실한 자세로 충분한 소명이 이루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고 이어질 교육부장관의 ‘동의/부동의’ 과정에서도 전북교육청의 독단적이고 부당한 평가의 문제점을 집중 부각할 것이다”고 밝혔다.

끝으로 박 교장 등 상산고 측은 “끝내 자사고 지정 취소 처분이 내려진다면 우리는 행정소송 및 가처분신청 등 법적구제 수단을 강구할 것이며, 이에 더해 전북교육청의 부당한 행정행위로 인한 학교, 학부모, 학생들의 혼란과 마음고생으로 인한 피해의 책임도 물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le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