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시진핑-김정은, 금수산태양궁전서 '혈맹' 과시…외국 정상 최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0 17:59:56
北핵심시설에서 외국정상 최초로 환영식
장쩌민, 후진타오 방북 당시 일정 없었어
김정은, 시진핑 각별한 애정…혈맹 과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선노동당 창건일을 맞아 금수산태양궁전광장을 방문한 북한주민들의 모습. (사진=뉴시스DB)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북한 핵심시설인 금수산태양궁전 앞에서 외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환영행사가 성대하게 열렸다. 시 주석은 북한에 도착하자마자 전통적인 우호·친선과 전략적 협력 관계를 과시하기 위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중국 중앙(CC)TV, 관영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이 탑승한 전용기가 20일 낮 12시(북한 현지시간)께 평양에 도착했다. 공항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와 함께 1만 명에 가까운 인사들이 시 주석 일행을 환영했다.

공항에서 성대한 환영을 받은 시 주석은 이후 김 위원장과 함께 무개차(지붕이 없는 차량)를 타고 평양 도심에서 카퍼레이드를 했다. 이후 시 주석은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으로 이동해 공식환영 행사를 가졌다.

금수산태양궁전은 김일성 생전에 금수산의사당이나 주석궁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던 대표적인 집무 장소다.

김일성 사후 이곳에 미라 상태로 안치하고 금수산기념궁전으로 개칭했다. 김정일도 사후에 김일성과 함께 이곳에 안치됐고, 김정일 사망1주기에 맞춰 금수산태양궁전으로 다시 명칭을 바꿨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탄 전용기가 20일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가운데 북한 의장대 등 환영인사들이 나란히 대기해 있다. <사진출처 :CCTV 앱> 2019.06.20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노동당 및 국무위원회 간부들과 계기마다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아 김일성·김정일에 대해 참배하고 헌화를 한다. 북한 내에서는 주체사상의 중심지로 되며, 사상교양과 선전선동 사업의 핵심지이기도 하다.

금수산태양궁전 앞에는 김일성 생일(4월15일)과 김정일 생일(2월16일)을 상징하는 너비 415m, 길이 216m 콘크리트 광장이 있다.

시 주석의 환영행사를 이곳 광장에서 진행한 것은 올해 북중 수교 70주년을 기념하고 전통적인 전략적 협력 관계를 과시함과 동시에, 중국과 '혈맹관계'를 강조하기 위한 연출로 풀이된다.

또 시 주석의 첫 국빈방문의 상징성을 극대화하고, 김 위원장이 시 주석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표하는 것으로도 해석된다. 과거 장쩌민과 후진타오 전 주석은 2박3일 동안 북한을 '공식친선방문'했지만, 금수산태양궁전을 방문하지는 못했다.

associate_pic
【 평양=AP/뉴시스】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 평양에 도착한 20일, 평양 시내에 중국 오성홍기가 게양돼있다. 2019.06.20
이와 함께 시 주석은 이번 1박2일 방북기간 북중 우호협력 관계를 상징하는 '조중우의탑'을 방문할 예정인 것으로도 알려졌다. 첫날 회담과 만찬 일정 등을 소화한 뒤 방북 이튿날에 방문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조중우의탑은 6·25 전쟁에 참전한 중공군을 기리기 위해 건립된 상징물로, 시 주석은 이곳에서 수교 70주년을 맞은 양국 관계의 긴밀성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시 주석은 이날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에 들어갔다. 김 위원장 취임 이후 다섯 번째 북중 정상회담이다. 두 정상은 회담에서 전통적인 우호·친선 관계를 거듭 확인하고,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포함한 역내 정세 논의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