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해공항 적정성 총리실서 논의"…김현미장관-부·울·경단체장 합의(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0 18:01:13
김경욱 국토차관 "최대한 빨리 이관하자는데 협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LS용산타워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부울경 시도지사들 동남권 신공항 관련해 면담을 하고 있다. 2019.06.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환 한주홍 기자 = 국토교통부와 부·울·경( 부산·울산·경남) 자치단체장들이 20일 김해 신공항의 적정성을 총리실에서 논의하고 그 결과를 수용하기로 합의했다.

2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LS용산타워 국토부 용산사무소에서 회동한 직후 이같은 내용의 합의문을 발표했다.

김 장관과 부울경 자치단체장들은 합의문에서 “검토의 시기, 방법 등 세부사항을 총리실 주재로 국토부, 부울경 등이 함께 논의키로 하고 검토결과에 따르기로 한다”고 적시했다.

이날 회의에는 국토부에서 김현미 장관, 김경욱 제2차관, 권용복 항공정책실장, 김용석 공항항행정책관이, 부·울·경 지자체에서는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참석했다.

김경욱 국토부 제2차관은 합의문 발표 직후 “부울경 검증단이 문제 제기한 게 있다. 그 부분을 정부 차원 검토없이 그냥 추진하기는 어렵다”며 “총리실이 동남권 관문공항에 대한 여러 논란을 이 기회에 정리하고 종지부 찍을 필요가 있다”고 합의 배경을 설명했다.

김 차관은 “부울경 검증단에서 많은 사항을 제시했다. 김해신공항 관련 국토부 계획의 한계나 여러 문제점을 제시했고 (저희가) 내부 검토를 다 마쳤다”면서 “총리실이 검토를 하게 되면 그런 부분을 총리실에 제시하고 부울경 의견도 조율해 정리해나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 "국토부와 부울경 입장이 상호 협의를 통해 여기서 결론을 내기 어려운 상황이란 점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김 차관은 김해공항 문제의 총리실 이관 시기에 대해서는 “최대한 빨리 총리실로 이관하는 게 좋다는 게 협의사항”이라며 “오늘 합의된 결론을 총리실에 전달하고 협의하는 과정이 남아있지만 총리실도 이관을 반대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또 “신속히 검토를 진행해 결론을 내는게 좋다는데 대해 국토부와 부울경 단체장이 입장을 같이했다”고 강조했다.


yunghp@newsis.com,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