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北 목선 사건, 경계·보고에 문제 없는지 철저 점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0 19:10:2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집현실에서 제4차 반부패 정책협의회를 주재하고 있다. 반부패 정책협의회는 국가 차원의 부패방지대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에 따라 설립된 대통령 주재 협의체다. 2019.06.20.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군·경의 경계망을 뚫고 동해 삼척항을 통해 귀순한 '북한 목선 사태'와 관련해 "우선은 북쪽에서 우리쪽까지 오는 과정에 제대로 포착하거나 경계하지 못한 부분, 또 이쪽으로 도착하고 난 이후에 그에 대해 제대로 보고하고 국민께 제대로 알리지 못한 부분 등 두 가지 대응에 대해 문제점이 없는지 철저하게 점검해주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반부패정책협의회에 참석하기 전 차담회를 갖고 정경두 국방장관에게 이같이 지시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을 비롯해 부처 장관 모두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고 고 대변인은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또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북한 선박 문제에 대한 회의를 열고 관련 사안을 보고받았다고 전했다.

앞서 정 장관은 이날 대국민 사과문을 통해 "지난 15일에 발생한 북한 소형 목선 상황을 군은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군은 이러한 상황이 재발되지 않도록 경계태세를 보완하고 기강을 재확립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또 "사건 발생 이후 제기된 여러 의문에 대해서는 한 점 의혹이 없도록 국민들께 소상하게 설명드리도록 하겠다"며 "사건 처리 과정에서 허위 보고나 은폐행위가 있었다면 철저히 조사해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ah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