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北김정은 "인내심 유지할 것…관련국이 같은 방향으로 노력하길 바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0 21:49:39
김정은 "지난 1년간 긴장완화 위해 적극적 조치"
시진핑 "김정은 비핵화 노력 높게 평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20일 북한을 방문한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북한 순안공항에서 금수산 태양궁전 광장으로 향하며 카퍼레이드를 하고 있다. 2019.06.20. (사진 = CCTV 유튜브 캡쳐)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0일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인내심을 갖고 계속 미국과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중국중앙(CC)TV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서 열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에서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전하면서 “지난 1년간 북한은 지역 정세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많은 적극적인 조치를 했지만, ‘관련국’의 적극적 호응을 얻지 못했는데 이는 북한이 원하는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김 위원장이 언급한 '관련국'은 미국을 지칭한다.

김 위원장은 “북한은 인내심을 유지하려 한다”면서 “관련국과 같은 방향으로 노력해 서로의 우려를 해결하는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한반도 대화 프로세스를 추진해 성과를 달성할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북한은 중국이 한반도 문제 해결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온 것을 높게 평가한다"면서 “중국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추진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도록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이번 (시진핑 주석의)방문은 외부에 북중 관계가  뗄려야 뗄수 없는 관계임을 보여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시 주석의 이번 방문을 계기로 중국과 여러 영역에서의 교류를 강화해 양국 관계를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리려 한다"며 "북한은 중국의 경험을 배우려 하며, 경제를 발전시키고 민생을 개선하려 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시 주석은  "중국은 북한이 합리적인 안보 우려를 해결하고 발전을 추진하도록 할 수 있는 모든 도움을 주려 한다"고 화답했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