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TV

송가인, 오해 마세요 "소속사가 교통사고 적극 치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4 18:45:2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트로트가수 송가인(33)이 오해를 해명했다. 23일 인스타그램에 "며칠 전 교통사고 소식에 많이 놀란 팬과 주변사람들에게 심려를 끼친 것 같아 죄송하다. 많은 사람들이 걱정해준 마음에 보답하고 싶었다. 약속을 지키기 위해 어제 천안 미스트롯 효 콘서트에 참여했다"고 적었다.

"많은 사람의 환호를 받으며 서는 무대에서 큰 감사함에 몇 번 울컥하기도 했다. 송가인을 사랑해주시는 사람들에게 보답하기 위해 얼른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생각했다. 쾌유 중이다. 하루빨리 완쾌하고 더 좋은 무대를 보여드리겠다."

송가인은 새벽 스케줄을 마친 뒤 교통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가 일정을 무리하게 강행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 이유다. 송가인은 "빠른 완쾌를 위해 소속사에서도 적극 치료에 동참해주고 있다. 소속사에 대해 소문이 많은데 대표가 너무 잘해준다. 오해 없길 바란다. 걱정하지 말아달라"고 청했다.

 송가인의 소속사 컬처팩토리, 전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20일 오전 1시께 호남고속도로 상행선 금산사 나들목 인근에서 송가인이 탄 카니발 차량의 측면을 화물트럭이 들이받았다. 차에 타고 있던 송가인 등 4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고, 모두 큰 외상은 없었다. 이후 송가인은 목과 허리통증을 호소했고 정밀검사를 받았다. 허리에 실금이 가고 디스크 증세가 발견됐다.


sno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