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뉴욕증시, 중동 리스크·무역협상 주시 혼조 마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5 05:46:2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권성근 기자 = 뉴욕증시가 24일(현지시간) 방향을 잡지 못하고 혼조세로 장을 마감했다.

이번주 후반 일본에서 열리는 미국과 중국 간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경계심과 더불어 트럼프 행정부의 새로운 이란 제재가 투자 심리에 영향을 미쳤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30 산업 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41포인트(0.03%) 오른 2만6727.54에 장을 마쳤다.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11포인트(0.17%) 하락한 2945.35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26.01포인트(0.32%) 내린 8005.70에 장을 마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이란에 대한 추가 제재를 발표하면서 "이란 최고지도자를 강타할 제재"라고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행정명령 서명 이후 발표한 브리핑에서 "이란 혁명수비대 고위 사령관 8명도 제재 대상"이라며 "이번 제재로 동결되는 미국 내 이란 자산은 수십 억 달러 규모"라고 밝혔다.

투자자들은 28~29일 G20 정상회의 기간 열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 정상회담 결과를 주시하고 있다. 투자자들은 무역협상 타결보다는 휴전 기간 연장 및 30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가 보류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ks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