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바지 끌어내리기, 쇼트트랙 대표팀 전원 선수촌 쫓겨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5 09:47:06  |  수정 2019-06-25 12:34:5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성대 김희준 기자 = 남녀 쇼트트랙 대표팀 전원이 진천선수촌에서 한 달간 퇴촌 당한다. 성희롱 사건으로 인한 조치다.

대한빙상경기연맹 관계자는 25일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대표팀이 암벽 등반 훈련을 하던 도중 남자 A선수가 주변의 다른 선수들이 보는 앞에서 후배 남자 B선수의 바지를 내렸다"며 "B선수가 수치심을 느꼈다며 선수촌에 성희롱으로 신고했다"고 밝혔다.

"대표팀 감독과 코치가 보고를 받고 A, B선수를 면담한 뒤 화해를 시키려고 했지만 B선수가 '너무 수치심을 느꼈다'며 화해를 거부했다. 연맹은 사건 당일 대표팀 코치진의 보고를 받았고, 가해·피해자 경위서와 감독 확인서를 받았다"며 "연맹 관계자가 18일 진천선수촌을 방문해 면담했다. B선수는 19일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에 성희롱 신고 문서를 접수했다"고 전했다.

A, B선수는 모두 2018 평창동계올림픽 메달리스트다.

신고를 접수한 체육회와 진천선수촌은 24일 오후 쇼트트랙 대표팀 전체의 기강 해이를 이유로 남자 7명, 여자 7명 등 대표팀 선수 14명과 코치진을 모두 한 달 동안 퇴촌시키기로 결정했다. 선수들과 코치진은 모두 25일 오전 퇴촌한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빙상 쪽에서 계속 문제가 발생해 내린 결정"이라며 "전체적으로 팀 분위기가 좋지 않아 내보내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조재범 전 코치가 수년간 국가대표 심석희를 성폭행한 사실이 알려져 물의를 빚은 쇼트트랙은 또다시 성희롱 파문에 휩싸이고 말았다. 지난 2월에도 쇼트트랙 대표팀 남자 선수 김건우가 남자 선수들이 출입할 수 없는 여자 숙소를 무단으로 출입했다가 적발돼 파문을 일으켰다. 당시 김건우와 그의 출입을 도운 김예진이 함께 퇴촌당하고, 징계를 받았다.

체육회 관계자는 "훈련 도중 장난을 하다 생긴 불미스러운 일이다. 친하다고 해도 선수들이 이런 부분에서 아직 개념이 조금 부족한 것 같다"고 말했다.

빙상연맹은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촌 퇴촌과 별도로 7월 첫주에 스포츠 공정위원회를 열고 A선수에 대한 징계를 결정할 예정이다.


sdmun@newsis.com,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