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한식문화 이야기・삽화 공모전, 카카오 브런치서 접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5 10:29:28
'우리가(家)한식’ 7월 1일부터 8월 23일까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한식문화 이야기 삽화 공모전 포스터

【서울=뉴시스】박현주 기자 = 한식문화 이야기・삽화 공모전 ‘우리가(家)한식’이 7월 1일부터 8월 23일까지 열린다.

’16년 ‘한식문화 미술대전’, ’17년 ‘한식문화 사진・영상 공모전’, ’18년 ‘나눌수록 유익한 푸드 하우투 공모전’에 이어 4회째를 맞이한 이번 공모전은 한국문화원연합회(회장 김태웅)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후원한다.

공모는 글과 삽화, 총 2개 분야로 나뉘어 진행된다. 글은 ▲ 밥에 담긴 가족 이야기, ▲ 가족이 해준 음식에 대한 기억을 주제로 개인의 경험을 소소하게 담아낸 수필 형식의 작품을, 삽화는 ▲ 정이 담긴 ‘밥상’ ▲ 우리 집 식사 풍경을 주제로 한 작품을 접수한다.

특히 이번 공모는 카카오가 운영하는 작가들의 공간 기반 ‘브런치’를 통해 진행되어 브런치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사람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단, 브런치 작가가 아닐 경우에는 약 5일간 소요되는 작가 등록 과정을 마친 후에 이번 공모전에 참여할 수 있다.

수상작은 정해진 심사기준에 따라 종합 점수를 산정해 총 29편이 선정되며, 그 결과는 오는 9월 10일에 발표될 예정이다. 수상작 중 장원 수상자에게는 문체부 장관상과 10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되고, 부문별 수상자들에게는 한국문화원연합회장상과 상금을 시상한다. 또한 수상작들은 문체부와 한국문화원연합회가 작품집으로 엮어 출간, 배포할 예정이다. 공모전 일정과 참여 방법 등은 한국음식문화 누리집(www.kculture.or.kr/hansikculture/)과 브런치에서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한식문화 공모전을 통해 우리나라 고유 정서를 바탕으로 한 참신한 한식문화 작품들을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한식의 문화적 가치를 발굴하고 한식문화에 대한 국내외 관심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정책들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공모전명인 ‘우리가(家)한식’은 한식문화진흥사업 공식 누리소통망(SNS)을 통해 진행된 공모전 이름 짓기 대회 당선작으로, ‘우리 집에서 먹는 한식’과 ‘어떤 한식보다 엄마의 정이 녹아든 한식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한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h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