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연철 통일 "한미 정상회담 前 남북 정상회담 계획 없어"(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5 12:12:03
강경화 "트럼프 방한기간 북미회담 가능할지 의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북한 동력선 사건에 대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옆은 강경화 외교부장관. 2019.06.25.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5일 한미 정상회담 이전 남북 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대해 "현재 시점에서는 그런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한미 정상회담 전에 남북 정상회담이 이뤄지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생각이고, 작년에 남북 정상회담 사례를 보면 어느 정도 물리적으로 가능하다는 측면도 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물리적으로도 (한미 정상회담이) 임박해 있기 때문에 낙관적으로 전망하기에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북미 정상이 친서교환을 계기로 교착상태가 일정 정도 좁혀져 있다고 봐도 되겠냐'는 원혜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는 "계속해서 좁히기 위해서 여러 가지 논의들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 방한 기간 북미 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에 대해 원 의원이 묻자 "시간 제약을 생각했을 때 물론 뭐든지 가능한 상황이지만 이 제한된 시간 내에 그런 중요한 일정을 만든다고 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가능할지 의문"이라고 회의적으로 답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29~30일 이틀간 한국을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 기간 비무장지대(DMZ) 방문 일정을 검토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김 위원장과 만남이 성사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지만 현실적으로는 북미 정상이 만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 통신은 24일(현지시간) 미 행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참석 후 한국을 방문할 때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계획이 없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일정에 맞춰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도 한국을 찾는다.

비건 특별대표는 트럼프 대통령보다 이틀 빠른 오는 27일 한국에 도착해 우리 측 북핵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날 예정이다.

한미 북핵 수석대표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논의할 북핵 관련 의제를 조율할 예정이다.

최근 북미 정상이 친서를 주고받으면서 북미 실무협상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 가운데, 비건 대표가 방한 기간 북측 대표단과 접촉에 나설지 주목된다.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