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외교부 패싱론' 또 고개…한일정상회담 놓고 靑과 엇박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5 18:35:27
강경화, 오전 국회서 "정상회담 여부 아직 결정 안 돼"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오후에 "한일 정상회담 무산"
엇갈린 발언 나오자 야당서 '외교부 패싱론' 또 제기
강경화 "靑과 긴밀히 공유하지만 시차가 있어" 해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북한 동력선 사건 등 외교안보 관련 현안 보고를 하기 위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06.25.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강수윤 김지현 기자 =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계기 한일정상회담의 무산 여부를 놓고 청와대와 외교부가 하루 사이에 다른 답변을 내놔 엇박자 논란이 일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5일 오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한일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대해 "아직 공식적으로 결정되지 않은 사안"이라며 (일본 정부가) 공식적으로 거절한 것이라고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또 "일단 회담이 열려서 양국 간 많은 현안 논의가 되면 좋겠지만, G20 정상회의를 주최하는 일본 측 상황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이날 오후 G20에서의 한일 정상회담 무산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한일 정상회담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로서는 항상 만날 준비가 돼 있지만, 일본은 아직 준비가 안 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한일 정상회담 개최 여부와 관련해 외교부 장관과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같은 날 오전과 오후에 서로 엇갈린 발언을 내놓자 국회 외통위에서는 '외교부 패싱론'이 이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강석호 의원은 "G20 기간 한일 정상회담은 청와대가 키를 갖고 있는 것이라 하지만 외교부 장관의 답변과 오후에 청와대에서 발표를 한 것을 보면 그동안 우려했던 외교부 패싱이 생각난다"고 지적했다.

associate_pic
【파푸아뉴기니=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17일 오후(현지시간) 파푸아뉴기니 포트모레스비 APEC하우스에서 열린 APEC 기업인 자문위원회(ABAC) 간담회에 참석해 아베 신조(왼쪽) 일본 총리 등 각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06.25. pak7130@newsis.com
이에 대해 강 장관은 "외교부가 상대국의 외교당국을 통해서 듣는 것과 청와대 측이 갖고 있는 선을 통해 듣는 것을 상당히 긴밀히 공유하고 있지만 시차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청와대 브리핑에서 그런 언급이 나왔던 것을 점심시간에 보고 받았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정상회담 관련해서 최종적인 발표들은 유관기관에서 하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한일 정상회담 무산 의미에 대해서는 "그때 가서 외교부의 공식 입장이 있으면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우리 정부는 지난해 10월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 이후 경색 국면인 한일 관계를 풀기 위해 G20을 앞두고 한일 정상회담 개최를 촉구했지만 일본 정부가 응하지 않으면서 사실상 불발됐다. 이와 관련, 일각에선 7월21일께로 예상되는 일본 참의원 선거 이후 한일정상회담이 성사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청와대는 다만 "G20 현장에서 일본 측으로부터 만나자는 요청이 들어오면 우리는 언제든 아베 총리를 만날 수 있다"며 약식회담 여지를 남겨뒀다.


shoon@newsis.com,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