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나경원 "靑, 북한 선박 은폐 급급…나라 안보 백척간두 위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5 20:39:38
6·25 69주년 맞아 국립 현충원 참배
"국민 안전 위태롭기 그지 없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상임위원장 및 간사단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06.25.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한주홍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5일 "대한민국 안보가 백척간두 위기"라고 지적했다.

6·25 한국전쟁 69주년을 맞아 국립 현충원 학도의용군 무명용사탑을 참배한 나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북한 선박이 우리 영해를 마음껏 다녀도 막지 못하고, 청와대는 은폐하기 급급하다. 구멍 뚫린 해상 경계로 우리 국가 안보도 무너졌다"며 이같이 썼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 국민의 안전은 위태롭기 그지없다"며 "나라를 위한 고귀한 선열들의 희생, 그 호국 정신으로 위기의 대한민국을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6·25 전쟁이 발발한 지 69주년이 되는 날이다. 지우고 싶은 아픔의 날이지만 반드시 기억해야 할 역사이기도 하다"며 "무명 용사탑은 백척간두에 빠진 나라를 위해 교복을 입은 채 목숨 바쳐 싸운 무명의 용사를 기리기 위한 곳"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참 많은 생각이 드는 곳이다. 위기의 나라, 포탄과 총알이 빗발치는 전장에서 배움에 한창이어야 할 청년들의 믿을 수 없는 용기와 이름 없는 수많은 청년들의 희생으로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다"며 "이름은 알 길 없지만 반드시 기억하겠다"고 강조했다.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