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장마전선 예상보다 빨리 북상…낮부터 경기남부 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6 11:40:15
제주도·남부지방, 천둥·번개 동반한 비
낮 경기남부, 오후 서울 등 전국 확산
폭염특보 해제…흐린 날씨 기온제자리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26일 전북 전주시 일원에 시원한 비가 내리자 전북대학교 인근 백제대로를 지나는 차량들이 전조등을 켜고 도로를 지나고 있다. 2019.06.26.pmkeul@newsis.com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제주도 남쪽해상에서 북상하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26일 전국이 흐린 가운데 남부지방과 제주도에 비가 내리고 있다.
 
특히 호우경보가 발효된 제주도에는 시간당 30㎜ 이상,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시간당 10㎜ 이상의 강한 비와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장마전선에 동반한 비 구름대가 약 30㎞/h 속도로 예상보다 빠르게 북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국의 강수시작 시간도 앞선 예보보다 3시간 정도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비는 오전 중 충청도와 경북에도 내리기 시작해, 오후(12시~3시)에는 경기남부, 늦은 오후(3시~6시)에는 서울 등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27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경남 30~80㎜, 전남·경북·제주도 20~60㎜, 그 밖의 전국 10~40㎜다. 경남남해안에는 120㎜, 전남남해안·지리산 부근·제주도에는 1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은 "비가 오는 지역에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며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고 비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서울·경기내륙·강원영서에 내려진 폭염특보는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해제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장마전선에 동반한 구름대의 영향으로 낮 동안 흐린날씨로 인해 기온상승이 저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jo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