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부, 호우 대비 '중대본' 가동…1단계 비상근무 돌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6 15:48:48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행정안전부는 26일 오후 3시에 기해 집중호우 대비를 위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가동했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대규모 재난이 발생하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을 때 대응과 복구·수습을 총괄·조정하고 필요한 조치를 하기 위해 행안부에 두는 기구다.

전국 대부분 지역이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기상예보에 따른 조처로, 현재는 자연 재난에 내릴 수 있는 가장 낮은 조치인 1단계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행안부는 이틀 전인 24일 지방자치단체와 호우 사항 점검회의를 갖고 사전 예찰 및 인명 피해 예방대책을 살펴봤다. 이날 새벽 제주도를 시작으로 호우특보가 발효되고선 자체 비상근무를 해왔다.

현재 전라남도와 제주도 동·남부 및 산지에는 호우경보가, 부산·울산·경상남도 일부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국지적으로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돼 있다.

김계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차관)은 "새벽에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되므로 지자체는 경찰 등 관계기관과 협조해 기상특보 발효 지역의 침수 방지 사전조치와 인명피해 우려지역 예찰·점검에 신경써달라"며 "국민들도 호우 발생 행동요령을 숙지하고 기상상황에 지속적으로 관심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hjp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