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인터뷰

전북 김상식 코치 "판정 할 말 많지만 안 하겠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6 22:34:35
퇴장 당한 조제 모라이스 감독 대신 기자회견 참석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2019 AFC 챔치언스리그 16강 2차전 전북현대와 상하이 상강의 경기가 26일 전북 전주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실시된 가운데 전북현대 김신욱 선수가 슛을 실패 하고 아쉬워 하고 있다. 2019.06.26.pmkeul@newsis.com
【전주=뉴시스】박지혁 기자 = 프로축구 전북 현대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탈락했다.

전북은 26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상하이 상강(중국)과의 대회 16강 2차전에서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지만 3–5로 패했다.

전·후반, 연장에서 1-1로 비겨 1·2차전 합계 2-2로 승부를 내지 못했고, 결국 승부차기까지 치렀다. 지난 19일 상하이 원정 1차전에서는 1-1로 비겼다.

전북은 2016년 이후 3년 만에 통산 3번째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도전했지만 상하이의 벽을 넘지 못했다.

승부차기 첫 번째 키커로 나선 베테랑 이동국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면서 안방에서 울게 됐다.

조제 모라이스 전북 감독은 후반 추가시간에 강력하게 항의하다가 심판에게 퇴장 명령을 받았다. 이로 인해 AFC 규정에 따라 공식 기자회견에도 참석하지 못했다.

대신 마이크 앞에 앉은 김상식 코치는 "질 수 없는 경기를 진 것 같아서 선수들에게 미안한 마음이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FA컵도 아쉬운 부분이 있고, 챔피언스리그에서도 16강에서 떨어졌다. 처음 목표했던 트레블(K리그·FA컵·챔피언스리그 3개 대회 우승)은 안 되지만 리그 3연패를 할 수 있도록 준비 잘 하겠다"고 했다.

전북은 앞서 FA컵에서도 탈락했다. 남은 건 K리그1(1부리그) 타이틀뿐이다.

김 코치는 마지막으로 심판 판정과 관련해 "할 말이 많이 있지만 여기 있는 분들도 다 봤을 것이다. 따로 이야기하지 않겠다"고 했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