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건설부동산

서울 아파트값도 33주만에 하락 마감…매매·전세 일제 보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7 14:00:00
강남3구 등 12개 자치구 상승…보합 5곳-하락 7곳 '팽팽'
"강남 재건축, 인기 신축 매수세 유입…하방경직성 커져"
서울아파트 전셋값도 2주 연속 보합…강남3구 일제 상승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이인준 기자 = 서울 아파트값이 33주만에 하락세를 마감하고 보합 전환했다.

서울 25개 자치구중 절반에 가까운 강남3구 등 12곳이 상승세를 기록하며 보합권에서 매도-매수간 팽팽한 힘겨루기가 벌어졌다. 서울 전셋값도 2주 연속 보합에 머물며 매매·전세 동반 약세 상황에서 이탈하는 분위기다.

27일 한국감정원의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6월 넷째주(24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0.01%)대비 보합을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해 11월 둘째주(12일·-0.01%) 이후 33주만에 하락에서 벗어났다.

서울 아파트값 하락에 제동을 건 것은 강남 일부지역 재건축 아파트와 인기 신축 단지에 유입된 매수세다.

서울 동남권, 이른바 강남4구(0.01%)는 강동구(-0.05%)에서 입주물량 영향으로 하락을 지속하는 데도, 강남(0.03%)·서초(0.03%)·송파구(0.02%)가 모두 상승세를 기록하며 강보합세를 나타냈다. 강남4구 아파트값이 상승세로 돌아선 것은 지난해 10월 셋째주(15일·0.02%) 이후 36주만이다.

강남3구와 광진·양천구(0.03%), 용산·마포·동작구(0.02%), 노원·서대문·영등포·은평(0.01%)등도 상승세를 기록하며 12개 자치구의 아파트값이 오름세를 나타냈다. 전주(5곳)보다 7곳이 늘었다.

반면 관악·금천·도봉·종로·중구 등 5개 자치구가 보합을 기록하고, 강동구와 강서·중랑구(-0.03%), 성동구(-0.02%), 동대문·성북·강북구(-0.01%) 등 7곳은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어 팽팽한 눈치싸움이 전개되고 있다.

감정원은 "여전히 매수세가 많지 않은 지역은 보합 내지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일부 선호단지에 유입된 매수세와 재건축 아파트나 저가 매물에 대한 매수 문의가 증가하며 시장의 하방경직성이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기(-0.07%) 지역은 하락세가 여전하지만 구로차량기지 이전에 따른 개발 기대감이 높아진 광명(0.48%), 재건축 단지에 매수세가 유입된 과천(0.17%) 등 국지적으로 오름폭이 컸다.인천(보합)도 부평(0.12%), 계양(0.08%) 등 개발 기대감이 있는 일부 지역만 상승세를 지속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2주 연속 보합을 기록했다. 감정원은 "최근 3개월(3~5월) 신규 입주물량 감소로, 그동안 누적됐던 급매물이 소화되면서 하락세를 마감했다"고 설명했다.

송파구(0.06%)가 오름세를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강남구(0.03%)와 서초구(0.03%)가 누적된 전세매물이 소진된 이후 대치동, 반포동 등에서 상승세가 나타나고 있다. 동작구(0.07%), 마포구(0.06%), 구로구(0.05%) 등도 한강변 인근이나 낙폭이 컸던 단지에서 오름세를 보였다.

강동구(-0.18%)는 대규모 입주물량이 예정된 가운데 큰 폭의 하락세를 이어가고, 용산구(-0.03%)는 노후단지 위주로, 동대문구(-0.02%)는 휘경동 신축단지 입주 영향으로 하락했다.

한편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0.07%)와 같은 하락률을 유지했다.

시도별로는 대전(0.05%)은 상승했고, 세종(-0.31%), 강원(-0.20%), 충북(-0.17%), 울산(-0.17%), 경남(-0.16%), 경북(-0.14%), 부산(-0.13%) 등은 하락했다.

아파트 전셋값은 0.07% 하락하며 전주(-0.09%) 대비 낙폭이 축소됐다.

시도별로는 대구·대전·전남(0.01%)은 상승했고 경남(-0.21%), 울산(-0.19%), 부산(-0.16%), 제주(-0.13%), 충남(-0.12%), 강원(-0.12%), 세종(-0.12%)등은 하락했다.


ijoin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