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북한

美대통령 최초 군사분계선 넘은 트럼프 "큰 영광…역사적 순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30 16:52:52
"김정은 여기 안 왔으면 민망했을텐데 감사하다"
"내가 대통령 되기 전엔 한미 모두 위험한 상황"
"우리가 만든 관계는 많은 사람들에게 큰 의미"
associate_pic
【판문점=뉴시스】박진희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기다리고 있다. 2019.06.30.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안호균 김성진 김지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 "선(군사분계선)을 넘어설 수 있었던 것을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우리 측 자유의집에서 김 위원장과 회담하는 자리에서 "우리의 만남은 역사적 순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메시지를 보냈을 때 (김 위원장이) 여기까지 안 왔으면 민망했을텐데 감사하다"며 "(우리는) 굉장히 좋은 관계를 만들어 왔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판문점=뉴시스】박진희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갔다 다시 남측으로 넘어오고 있다. 2019.06.30. pak7130@newsis.com
이어 "내가 대통령 되기 전을 생각해보면 아주 위험한 상황이었다. 한국, 미국 모두에게 위험한 상황이었다"며 "우리가 이후 만든 관계는 많은 사람들에게 크나큰 의미를 가진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ahk@newsis.com, ksj87@newsis.com,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