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편히 쉬어요 예쁜 사람"···연예계, 전미선 추모(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30 20:06:32
associate_pic
전미선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탤런트 전미선(49)의 안타까운 죽음에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탤런트 윤세아(41)는 30일 인스타그램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썼다. '편히 쉬어요. 예쁜 사람'이라는 문구가 담긴 국화 사진도 올렸다.

영화배우 한지일(72)은 29일 페이스북에 "또 한 명의 동료를 지키지 못했다. 앞날이 촉망받는 후배 전미선의 안타까운 소식을 접했다. 그동안 동료, 후배들의 극단적 선택 소식을 들을 때마다 가슴이 저미어 들 것 같이 힘들었다"고 썼다.

탤런트 유서진(42)은 "도저히 믿어지지가 않는다. 내 롤모델이었는데, 너무나 가슴이 아프다"며 안타까워했다. 권해성(40)은 "후배들이 짖궂게 장난을 쳐도 소녀같이 따뜻한 마음으로 대해주셨던 선배님. 좋은 곳에서 꼭 평안하시길 빌겠다. 그리고 참 많이 감사했다. 누나"라며 고인을 추모했다.

탤런트 장미인애(35)는 인스타그램에 "아름다운 별 삼가 고인의 명복을빕니다"라고 썼다. 김권(30)도 "선배님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습니다"며 애도의 마음을 전했다.

전미선은 29일 오전 11시45분께 전북 전주의 호텔 객실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 전주 공연을 위해 이 호텔에 묵고 있었다. 공연을 몇 시간 앞두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갑작스런 비보는 팬들에게 큰 충격을 줬다. 7월24일 영화 '나랏말싸미' 개봉을 앞두고 있었으며, 9월 방송되는 KBS 2TV 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에도 출연할 예정이었다. '조선로코-녹두전' 제작진은 "곧 촬영을 앞두고 계셨는데 모두가 비통한 마음이다. 전미선 배우에게 깊은 애도를 표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며 30일 애도의 뜻을 전했다.
associate_pic
전미선, 영화 '나랏말싸미'
전미선은 아역 탤런트 출신이다. 1986년 MBC TV 단막극 '베스트셀러 극장-산타클로스는 있는가'로 데뷔했다.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2010) '로얄 패밀리'(2011), '해를 품은 달'(2012) '마녀의 법정'(2017),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1998) '번지 점프를 하다'(2001) '마더'(2009) '숨바꼭질'(2013) '내게 남은 사랑을 드릴게요'(2017) 등에서 활약했다.

소속사 보아스엔터테인먼트는 "아름다운 모습으로 늘 우리 옆에 있을 것 같던 배우 전미선씨가 밤하늘의 별이 됐다. 마지막 가는 길을 함께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유족으로는 영화 촬영감독인 남편 박상훈(50)씨와 아들(11)이 있다.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전미선 빈소가 차려졌다. 유족 뜻에 따라 빈소에는 취재진 출입이 통제됐다. '빈소 취재는 정중히 사양합니다'라는 안내판이 마련됐다. 발인 7월2일 오전 5시30분, 장지 분당 스카이캐슬. 02-3010-2293

sno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