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인터뷰

[인터뷰]흐르자놉스키 "봉준호·김기덕, 앞서가는 감독들이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02 17:46:31
러시아의 스타 영화감독
"나를 알리려고 한국에 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일리야 흐르자놉스키 러시아 영화감독이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하얏트호텔에서 뉴시스와 인터뷰 하고 있다. 일리야 흐르자놉스키 러시아 영화감독은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CICI),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 외교부가 주최한 '제10회 문화소통포럼 CCF 2019'에 참여하기 위해 방한했다. 2019.07.02.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남정현 기자 = "봉준호 감독, 김기덕 감독을 좋아한다. 앞서가는 감독들이다. 그 시대의 감독들을 좋아한다. 그들의 영화는 어디서나 볼 수 있다. 영화계에서는 워낙 유명한 영화인들이다. 그 스타일들이 정평나 있다. 컬트 디렉터(독립영화) 감독으로 유명하다."

 30일부터 2일까지 그랜드하얏트서울에서 열린 '문화소통포럼'에 초대된 일리야 흐르자놉스키(44) 러시아 감독은 한국 영화와 관련한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그의 답변은 제72회 황금종려상에 빛나는 봉준호 감독과 김기덕 감독의 세계적 위상을 다시 한 번 실감나게 했다.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CICI),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 외교부가 주최하는 문화소통포럼(CCF)에는 흐르자놉스키를 비롯해 유튜버 국가비(31), 샤쿤 바트라(36) 감독 등 각국 크리에이터 12명이 참가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일리야 흐르자놉스키 러시아 영화감독이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하얏트호텔에서 뉴시스와 인터뷰 하고 있다. 일리야 흐르자놉스키 러시아 영화감독은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CICI),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 외교부가 주최한 '제10회 문화소통포럼 CCF 2019'에 참여하기 위해 방한했다. 2019.07.02. chocrystal@newsis.com
흐르자놉스키는 본 미술 아카데미에서 수학했고, 러시아 최고 영화예술 기관인 VGIK를 졸업했다. 데뷔작 '4'는 로테르담 국제 영화제에서 타이거상을 포함한 다수의 상을 수상했고, 베니스 영화제 등 약 50여 국제 영화제에서 공식 상영됐다.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네덜란드, 벨기에 등 세계 전역에 배급, 상영되기도 했다. 영화 '4'는 사람의 생각을 어떻게 복제하는지에 관한 초현실드라마다.

자신의 직업을 '영화제작자이기도 하다'고 소개했다. 스스로를 소개해 달라고 하자 "어려운 질문이다. 스스로를 설명하기 어렵다. 영화제작자'도' 한다. 독일에서 회화 공부도 했다. 나는 여러 TV 채널에서도 일한다. 큰 TV쇼나 광고에 대해서도 공부했다. 이후 상업적인 일을 한동안 하지 않았고, 첫 번째 영화인 '4'가 많은 상을 받았다. 그 다음은 프로젝트 '다우'를 진행해 왔다"고 답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일리야 흐르자놉스키 러시아 영화감독이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하얏트호텔에서 뉴시스와 인터뷰 하고 있다. 일리야 흐르자놉스키 러시아 영화감독은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CICI),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 외교부가 주최한 '제10회 문화소통포럼 CCF 2019'에 참여하기 위해 방한했다. 2019.07.02. chocrystal@newsis.com
프로젝트 '다우'(DAU)를 통해 흐르자놉스키는 총 700시간의 영상을 14편의 영화로 제작해 3개의 시리즈로 탄생시켰다. 이 영화들은 파리 시청의 지원을 받아 2019년 초 파리에서 처음 공개됐다. 이후 유럽 필름 마켓에서 최고의 작품으로 소개됐고, 국제 영화제 '시네마트'의 10대 프로젝트에 오르기도 했다. 

 다우 프로젝트에 대해 "영화 프로젝트다. 여러 개의 영화, 디지털 플랫폼 TV시리즈, 아트 오브제(구조물), 출판 등이 모두 합쳐진 프로젝트다.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250만개의 사진과 700시간이 넘는 35㎜영상이고 후지사에서 특별제작 해줬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일리야 흐르자놉스키 러시아 영화감독이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하얏트호텔에서 뉴시스와 인터뷰 하고 있다. 일리야 흐르자놉스키 러시아 영화감독은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CICI),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 외교부가 주최한 '제10회 문화소통포럼 CCF 2019'에 참여하기 위해 방한했다. 2019.07.02. chocrystal@newsis.com
이번 행사에 참석한 동기도 밝혔다. "나를 한국에 알리기 위해서다. 인터뷰나 행사 참여를 요청받으면 보통 거절한다. 근데 한국에선 내가 알려져 있지 않고, 거의 무명이기 때문에 왔다. 한국사람들을 만나고, 알고 싶었다. 북한에 갔던 적도 있다. 두 국가 모두 이해하고 싶었기 때문에 한국에도 꼭 와보고 싶었다."

남북의 분단 문제에 관해 관심이 크다. "현재 영국에 살고 있는데, 처음에 영국에 갔을 때 아주 유명하고 유서깊은 가문의 집을 방문했다. 그곳 정원이 굉장히 아름다웠는데, 잔디가 완벽히 깎여 있었다. 내 아버지는 '사람이 걸어다니면 잔디가 상하기 마련인데, 어떻게 이렇게 관리하냐'고 물었다. 돌아오는 대답은 '600년 동안 관리해왔다'다. 비유다. 남북이 오래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한국에선 북한이나 통일 얘기를 할 때마다 정적이 흘렀다. 역사적으로 좀 더 길고 큰 스케일로 생각해야 한다"고 짚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일리야 흐르자놉스키 러시아 영화감독이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하얏트호텔에서 뉴시스와 인터뷰 하고 있다. 일리야 흐르자놉스키 러시아 영화감독은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CICI),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 외교부가 주최한 '제10회 문화소통포럼 CCF 2019'에 참여하기 위해 방한했다. 2019.07.02. chocrystal@newsis.com
"한국이 지금 시급하게 해야하는 건 종전이라고 생각한다. 통일이 이루어졌을 때 가장 크게 변할 것은 문화다. 역사적으로 50년, 100년은 아무것도 아니다. 굉장히 짧은 기간이다. (통일한다면) 변화는 거대할 거다. 아무도 상상할 수 없을 정도다. 통일의 형태와 모습은 알 수 없다. 앞으로 한반도의 미래가 굉장히 흥미로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소련 붕괴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내가 청소년기에 소련에서 살았고, 그 기억을 여전히 지니고 있다. 사람들 모두 소련이 붕괴할 거라고 예상하지 못했다. 근데 몇 년 만에 붕괴했고, 전세계는 충격을 받았다. 소련의 해체는 큰 변화를 안겼다. 한반도에서 일어나는 일도 다른 차원의 엄청난 일이라고 생각한다. 400~500년 후에 한국을 돌이켜 봤을 때, 70여년간의 남북 분단은 하나의 에피소드일 수도 있다. 그 시점에 한국을 다시 오고 싶다.

흐르자놉스키는 한국에 어떻게 기억되고 싶을까. "어떻게 기억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없다. 작품을 대표해서 한국에 온 게 아니어서 더더욱 그렇다. 내가 해야하는 일이라고 생각하는 점은 한국에 대해 최대한 많은 인상을 받고, 내가 인생에서 경험한 것을 공유하는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nam_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