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일본여행 취소 속출? 반일감정보다 안전문제가 영향 미칠 듯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04 18:10:00  |  수정 2019-07-05 06:12:12
여행 취소, 평소 수준·예약 급감, 아직 없어
갈등 장기화·혐한 분위기 확산 여부 관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윤청 기자 = 제1394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열린 3일 서울 종로구 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참가자들이 일본의 사죄를 촉구하고 있다. 2019.07.03.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김정환 기자 = 우리 대법원의 일제 강제 징용 관련 판결에 반발해 일본이 4일 반도체 등 제조에 필요한 핵심 품목 3개의 대한(對韓) 수출을 제한하는 보복 조치를 단행했다. 국내 일각에서 '일본 상품 불매 운동' 등 맞대응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그러나 내국인의 일본 여행 수요에는 아직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여행업계예 따르면, 이날을 포함해 이번 주 국내 여행사에서 기존 일본 여행 상품 예약을 취소한 사례는 통상적인 수준이었다. 상품 예약도 평소처럼 이뤄졌다.

A여행사 관계자는 "1~4일과 지난주 같은 기간인 6월24~27일 일본 여행 취소율을 비교해보니 별 차이가 없었다"며 "예약률이 갑자기 낮아지지도 않았다"고 귀띔했다.

B여행사 관계자도 "취소 급증이나 예약 둔화 동향은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거들었다.

C여행사 관계자는 "4일 예약률이 평소보다 줄기는 했으나 아주 미미한 수준"이라며 "일본 이슈가 없는 날이었다면 그냥 무시할 수 있는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일제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과 관련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2019.07.04. (자료=리얼미터 제공)
여행업계에서는 이처럼 일본 여행 수요가 여전한 이유로 한국과 일본 간 갈등이 불거진 것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과거에도 일본의 역사 교과서 왜곡, 일제 강점기 위안부 문제, 일본 정부 관계자의 독도 망언 등 정치적 이슈로 한일 갈등이 첨예화한 경우가 많았다. 당시에도 내국인의 일본 여행 동향에는 별다른 변화가 없었다.

D여행사 관계자는 "태풍, 지진 등의 자연재해가 발생한 것이 아닌, 다른 이슈가 내국인의 일본 여행 수요에 영향을 미치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짚었다.

다만 여행업계에서는 일본의 보복 조치가 단계별로 이어지고, 국내에서 반발 기류가 지속해 확산하면 일본 여행 수요도 위축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특히 일본 현지에서 극우세력 주도로 '혐한' 분위기가 팽배해지면 일본 여행 수요가 급감할 것으로 판단한다.   

E여행사 관계자는 "대부분 여행은 즉흥적으로 가는 것이 아니고, 한참 고심해 계획을 세워 떠나는 것이다. 그래서 당장 영향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한일 갈등이 장기화하고, 점점 더 심각해진다면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 반일 감정에 앞서 안전을 위해 일본 여행을 삼가는 내국인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내다봤다.


ac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