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시민단체 "'경제보복' 아베, 역사 문제 정치 이용말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05 12:24:27
"강제징용 일본 기업들, 하루빨리 판결 이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강제동원문제해결과대일과거청산을위한공동행동(공동행동)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아베정권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9.07.05. newkid@newsis.com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일본 정부가 한국산 반도체 핵심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를 시작하는 등 '경제보복' 조치를 한 것을 두고 강제동원 피해자 지원 시민단체들이 "역사 문제를 국내 정치에 이용하지 말라"며 일본 정부를 비판했다.

18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 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공동행동)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국내의 비판마저 무릅쓰며 한일 간 갈등을 부추기는 아베 정권의 일방적인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비판했다.

공동행동은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자신의 정치적인 이익을 위해 한일 간의 갈등을 부추기며 '혐한' 분위기를 선동하고 있는 아베 정권은 더 이상 역사 문제를 국내 정치에 이용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8개월이 지나도록 한국 최고법원의 판결을 이행하지 않고 있는 일본 기업들과 일본 정부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한국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해 하루빨리 판결을 이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민철 민족문제연구소 책임연구원은 "아베 총리는 국제사회를 상대로 우리 정부가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거짓선동을 하고 있다"며 "당장 그런 거짓말을 중단하고 경제제재 조치를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이희자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 대표는 "피해자들이 수십년 동안 재판을 이끌어온 목적은 강제동원된 것에 대한 (일본정부의) 인정과 사죄"라며 "일본과 한국의 역사와 전쟁 등의 아픔을 후손에겐 물려줘선 안 된다"고 말했다.

공동행동은 대법원의 강제동원 문제 판결 이행을 촉구하는 시민서명운동을 벌인 뒤 광복절인 내달 15일 일본대사관에 서명을 제출할 계획이다.

아울러 같은날 일본대사관 앞에서 '8.15 국제평화행진'을 할 방침이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