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전기노동자들, 폭염 파업…"내달 28일부터 무기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0 13:57:29
민주노총 전기분과위, 8월 총파업 선언
"만성적인 숙련공 부족…당국은 뒷짐만"
정년 65세 연장, 배전 예산확대 등 요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민주노총 건설노조 관계자들이 10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전기노동자 2019년 대정부·대한전 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정년 65세 연장과 배전예산 확대를 요구하며 8월 28~30일 전국 전기 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진행할 것을 밝혔다. 2019.07.10.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최현호 기자 = 전기노동자들이 정년 65세 연장, 배전예산 확대 등을 요구하며 다음달 28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가겠다고 선포했다.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전기분과위원회(전기분과위)는 10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배전 현장의 숙련공 부족은 만성적 문제다. 팔·다리를 잘라내는 전쟁터 같은 배전 현장에서 일하지만 관계 당국은 뒷짐만 지고 있을 뿐"이라고 주장하며 총파업을 하겠다고 밝혔다.

전기분과위에 따르면 이들은 다음달 28일부터 30일까지 2박3일 간 청와대에서 결의대회를 진행한 뒤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 총파업에 앞선 다음달 12일부터 23일까지 전기분과위 확대간부들이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노숙농성도 벌일 예정이다.

이들은 총파업에 나서는 이유에 대해 배전 현장의 노동 환경이 심각할 정도로 열악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일할 사람은 갈수록 줄지만 업무량은 그대로이고 배전 예산도 부족하며, 현장엔 노후 시설물들이 즐비한 탓에 안전사고가 끊임없이 발생한다는 주장이다.

이들이 요구하는 것은 구체적으로 ▲배전 현장의 숙련공 부족 문제 등 해결을 위한 정년 65세 연장 ▲노후화된 배전 현장 개선을 위한 배전 예산 확대 ▲배전 업무 기능자격 국가기술자격으로 전환 ▲안전장구 개발 노조 참여 보장 등이다.

이날 이영철 건설노조 위원장은 가장 먼저 배전 현장의 인력 문제를 언급했다.

그는 "3명이 일할 것을 1명이 일하는 경우가 반복되니까 배전 현장의 안전사고가 줄고 있지 않다"면서 "8월 삼복더위에 끊어지기 쉬운 전기를 연결하지 않고 투쟁하겠다는 건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이정열 건설노조 대전충청세종전기지부장은 현장의 사고 사례도 전했다.

이 지부장은 "청년들을 9개월 교육시켜서 현장에 내보냈는데, 지부 관할에서 감전 사고가 났다. 그 친구 나이가 20대 후반인데, 잘못하면 왼손을 절단해야 할지도 모르는 대형사고"라면서 "그런데도 한전과 산자부(산업통상자원부)는 쉬쉬하고 있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민주노총 건설노조 관계자들이 10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전기 노동자 2019년 대정부·대한전 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정년 65세 연장과 배전예산 확대를 요구하며 8월 28~30일 전국 전기 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진행할 것을 밝혔다. 2019.07.10. bluesoda@newsis.com
이어 "이론과 현장은 전혀 다르다. 현장의 노하우를 돈 주고 살 수는 없다"면서 "우리가 노하우를 전수할 수 있도록 나이 정년을 없애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기분과위에 따르면 조합원 약 100여명이 올해와 내년 중 정년 은퇴를 앞두고 있다.

전기분과위는 배전 예산이 줄고 있다는 내용 등이 담긴 자체 설문조사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이들에 따르면 지난 4월7일부터 이틀 간 한전 협력업체 비정규직 전기 노동자 576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봇대가 부러지거나 전선이 끊어질 위기에 놓인 배전 현장은 30~50%에 달한다'는 응답이 33.9%로 가장 많았다. 하지만 '2018년부터 올해까지 배전 선로 유지보수 공사 건수가 줄었다'는 응답은 98.6%에 달했다.

전기분과위는 배전 현장의 노후화는 계속되고 있지만, 예산 삭감이 실제로 체감되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인호 건설노조 전기분과위원장은 "이같은 사실을 한국전력 본사나 산자부는 다 알고 있으면서도 눈을 감고 있다"면서 "과연 전기노동자들이 현장을 멈추고 파업할 때 국민들이, 또 산업 전선에서 원활히 전기공급을 받을 수 있을까 한다. 저희는 더 이상 참을수 없다"고 말했다.


wrcman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