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李총리, 경찰 소환 거부 한국당에 "법 만드는 곳이 법 지켜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1 18:20:03
기동민 의원 "황교안·나경원 최소한 자진출두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 사회 문화에 대한 대정부 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생각에 잠겨 있다. 2019.07.11.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은 윤해리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경찰 소환 거부 행위에 대해 "법을 만드는 곳이 법을 지키는 것은 국민들의 당연한 요구와 기대"라며 에둘러 비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나경원 원내대표가 공권력의 법집행을 불안과 공포로 포장하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냐'는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또 소환에 불응하는 한국당 의원들에 대해 "정치의 불신을 부채질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기 의원은 질의에 앞서 한국당 의원들을 향해 "국회 정상화 과정에 찬물을 끼얹지 않기 위해 수사에 분명한 순서가 있다. 소환하면 국회 정상화에 협조할 수 없다는 협박이냐"고 질책했다.

또 기 의원은 "최소한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자진출두해서 이 책임이 본인들에게 있으니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에게는 다른 책임을 묻지 말아달라 말씀하는 것이 분노한 국민들의 마음을 진정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총리는 기 의원이 우리공화당의 광화문광장 농성 텐트 설치에 대한 생각을 묻자 "광장은 시민들의 것이고 시민들이 자유롭게 모이고 만나고 또 즐길 수 있는 곳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기 의원이 '서울시 관계자들이 행정대집행을 통해 부상을 당했다. 불법 자행 정치집단에 대해 유보적 태도를 보이는 게 합당하냐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그날 대집행이 이뤄지던 장면을 TV로 보신 국민들이 의아한 생각을 가졌을 것"이라며 인정했다.

그는 "물론 대집행은 지방자치단체가 하고 경찰은 그냥 지켜드리는 게 관행이라고 하지만, 눈앞에서 현재적으로 범행이 저질러지는데 등돌아 서있는 경찰을 국민들이 과연 어떻게 볼 것인가에 대해서는 정부 내부에서도 논의가 있었으며 시정이 될 거라고 본다"고 답했다.

또 대통령이 이에 대해 질책했다는 기존 보도에 대해서는 "그 자리에서 행정안전부 장관도 시정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whynot82@newsis.com,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