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이해찬 "범정부차원에서 반도체 업계 경쟁력 강화대책 확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2 10:12:56  |  수정 2019-07-12 10:13:14
日 수출보복에 반도체 업체 찾아 현장최고위 개최
"수입의존 높은 산업계 혁신할 기회로 활용할 수 있어"
"日정부, 비정상적 수출규제 즉각 철회하고 대화 나서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2019.07.09. photo@newsis.com

【서울·화성=뉴시스】임종명 윤해리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일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와 관련해 "범정부차원에서 반도체 업계의 소재, 부품, 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을 확립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일본의 보복성 수출 규제로 인해 피해가 예상되는 반도체 산업체 동진 쎄미켐을 찾아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상황이 쉽지 않지만 수입 의존도가 높은 산업계의 구조를 혁신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활용할 수 있겠다"며 "당장의 위기관리와 기업·산업의 원천기술 확보, 핵심 산업 양성, 국산화 비율 제고 등 경제 체질 혁신에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간 업계에서 요청한 여러 사안들이 있는데 당정 협의를 통해 세밀하게 검토해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 업계 숙원이던 테스트베드 센터 건축도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적극 검토 중이다. 빨리 설립해 개발역량 강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당정은 연 1조원 규모를 집중 투자해서 수출 규제 품목과 제재 품목의 자립화를 추진토록 하겠다"며 "주요 산업 관련 예산을 규합 중인데 올해 추경에 우선 3000억원을 (투입)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번 일본의 비정상적 수출규제는 우리나라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명백한 경제보복"이라며 "민주주의 국가에서 삼권분립은 국가 운영의 기본적 원칙이다. 그런데도 일본이 경제 보복나선 것은 대한민국의 삼권분립과 한일 우호관계, G20(주요 20개국 정상회담)에서의 자유무역 합의 모두를 흔드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일본 정부를 향해 "비정상적인 수출규제를 즉각 철회하고 한일 간 대화에 적극 나서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jmstal01@newsis.com,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